7년 만에 새 단장한 ‘벨로스터 ’… 몸집 더 키운 호랑이 ‘K3 ’

입력 : ㅣ 수정 : 2018-01-16 17: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ㆍ기아차, 북미 시장 겨냥 ‘2018 디트로이트 모터쇼 ’에서 각각 신형 공개
현대자동차그룹이 ‘2018 북미 국제 오토쇼’(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신형 ‘벨로스터’와 ‘K3’를 공개했다.
벨로스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벨로스터

K3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3

현대·기아차는 15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신형 벨로스터와 고성능 모델 ‘벨로스터 N’, K3 등 올해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준중형 라인업을 공개했다. 7년 만에 선보이는 신형 벨로스터는 북미 시장에 1.6 가솔린 터보와 누우 2.0 터보 등 두 가지 엔진을 달고 출시된다. 변속기는 6단 수동과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 1.6 가솔린 터보 엔진은 분당회전수(rpm) 1500구간부터 최대 토크를 발휘하고 2000~4000구간에서 강력한 힘을 뿜어내는 ‘오버부스트’ 기능을 장착했다. 고성능 모델 벨로스터 N은 2.0 터보 엔진을 통해 최대 275마력(ps)의 출력과 36㎏.m의 토크(회전력)를 낼 수 있다. 운전석 뒤쪽으로 별도 도어가 없고 조수석 쪽에만 2개의 도어가 달린 ‘1+2’ 비대칭 도어의 콘셉트는 그대로 유지했다. 신형 벨로스터와 벨로스터 N은 북미 시장에 각각 올해 중순과 말에 출시될 계획이다. 현대차가 신형 벨로스터를 선보일 첫 무대로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택한 것은 시장성 때문이다. 미국은 벨로스터 글로벌 판매량의 절반 이상(51.9%)을 차지하는 곳이다.

기아차도 같은 날 신형 K3(현지명 포르테)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K3에 실린 누우 2.0 가솔린 엔진의 최대 출력과 토크는 각 147마력(hp), 18.3㎏·m이다.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의 라디에이터 그릴, X자 형태 주간주행등, 풀 LED 헤드램프, 대형 공기유입 그릴과 수평형 방향지시등 등으로 역동적 이미지를 갖췄다. 전장 4640㎜, 전폭 1800㎜, 전고 1440㎜로 기존 모델보다 몸집이 커졌다. 후측방 충돌 경고(BCW)·차로 이탈방지 보조(LKA)·전방 충돌 방지(FCA)·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등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도 탑재됐다. 신형 K3는 국내 시장에는 올해 1분기, 미국 시장에는 4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1-1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