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초소형 전기차’도 판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16 2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회 충전시 최대 150㎞ 주행
대형마트에서 미니 굴삭기뿐 아니라 초소형 전기차도 살 수 있다. 이마트는 지난해 3월 서울 영등포점에서 처음 선보인 스마트 모빌리티 편집 매장 ‘M라운지’를 부산, 대구, 광주 등 전국 7개 점포로 확대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M라운지에서는 중국 브랜드 즈더우(Zhidou)의 2인승 초소형 전기차인 ‘D2’를 비롯해 전기자전거, 전동휠, 전동킥보드 등을 판매한다. D2는 1회 충전으로 최대 150㎞가량을 주행할 수 있다. 지난해 12월 국내 인증 절차를 끝냈다. 판매가는 1300만∼1400만원 선이 될 전망이다. 이마트는 M라운지를 전국 20개 점포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1-1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