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댐 건설로 생긴 충주호…수면 97㎢ 국내 최대, ‘대통령 전용 별장’ 청남대 품은 대청호는 2번째로 커

입력 : 2018-01-16 20:54 ㅣ 수정 : 2018-01-16 2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주호·대청호는 어떤 곳
1985년 충주댐 건설로 생겨난 충주호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호수다. 충북 충주·제천·단양 3개 시·군의 11개 읍·면·동에 걸쳐 있어 수면 면적이 97㎢에 달한다. 증평군 면적이 81.8㎢다. 충주호의 총저수량은 27억 5000만t이다. 5만여명의 이주민이 나왔다. 정확하게 따지기 어렵지만 충주호 전체 면적에서 51% 정도가 제천 지역이다. 충주는 35%, 단양은 14%를 차지한다. 충주호 중심은 제천시 청풍면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제천 사람들은 충주호를 ‘청풍호’라고 부른다.
충주호 유람선을 타볼 수 있는 호수 2경인 단양군 단성면 장회나루도 추천한다. 이곳은 퇴계 이황과 기녀 두향의 사랑이 깃든 곳이기도 하다. 충북도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충주호 유람선을 타볼 수 있는 호수 2경인 단양군 단성면 장회나루도 추천한다. 이곳은 퇴계 이황과 기녀 두향의 사랑이 깃든 곳이기도 하다.
충북도 제공

제천시는 자체 제작한 관광지도에 청풍호로 표기한다. 제천 시민들의 요구로 1998년 충북도 지명위원회가 열렸지만 호수 명칭을 바꾼 사례가 없고, 변경하면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며 안건이 기각됐다. 충주호에 대한 지역민들의 사랑이 뜨겁다 보니 생긴 게 아닐까.


대청호는 1980년 댐 건설로 태어났다. 저수 면적 72.8㎢에 저수량은 15억t이다.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큰 호수다. 이용수 한국수자원공사 고객경영담당은 “호수 크기는 수면 면적이 기준”이라며 “소양호가 두 번째로 크다는 주장도 있는데 대청호가 소양호보다 수면 면적이 2.8㎢ 더 넓다”고 말했다. 대청호는 청주시, 대전시, 옥천군, 보은군 등에 걸쳐 있다. 사이좋게 대전과 청주에서 한 글자씩 가져와 댐과 호수 이름을 지었다. 1980년 당시 전두환 대통령은 대청댐 준공식에 참석했다가 대청호 주변 경관에 반해 전용 별장인 청남대 건설을 지시했다. 대청호는 주변에 200∼300m의 야산과 수목이 펼쳐져 있어 드라이브 코스로도 유명하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8-01-1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