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헬기 야간 운영·외과 수련의 배치”

입력 : ㅣ 수정 : 2018-01-17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능후 복지 ‘중증외상센터 지원’ 국민청원 답변
정부가 ‘닥터헬기’를 밤에도 운영할 수 있게 하고 외과 수련의들을 일정 기간 중증외상센터에서 근무하게 해 외상 전문인력 부족 현상을 해소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청와대는 16일 유튜브 등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중증외상센터 추가 지원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대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답변을 공개했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는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통해 귀순하다가 총상을 입은 북한 군인을 치료한 뒤 외상센터의 인력·장비난을 호소한 바 있다. 이에 국민청원이 제기됐고 28만명이 넘는 국민들이 동의했다.


박 장관은 “외상환자는 1년에 180만명 발생하고 그중 중증 외상환자는 6만 8000명 정도”라며 “중증 외상은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시간에 발생하기 때문에 의사인력과 장비가 24시간 대기해야 하고 일반적인 건강보험 수가로는 외상센터를 제대로 운영하기 힘든 구조적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권역외상센터로 이송되는 외상환자는 6.7%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응급실로 가거나 다른 병원으로 가 골든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송체계를 혁신해 닥터헬기가 밤에도 운영되도록 개선한다. 박 장관은 “소방헬기도 권역외상센터와 연계될 수 있게 체계를 다듬겠다”고 말했다.

중증외상센터에 근무하는 의료진의 위상을 높이는 방안도 추진한다. 박 장관은 “중중외상센터에 적용하는 의료 수가를 적정수준까지 올리고 중증외상센터에 근무하는 의사의 인건비 기준액을 높여 보상이 이뤄지게 하겠다”고 밝혔다. 인력 부족 문제에 대해서는 “관련 학계와 충분히 논의해야 하겠지만 기본 구상은 외과 수련의들이 일정 기간 중증외상센터를 거쳐 가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중증외상센터 의료진은 3교대로 근무하지만 근무조가 5개 정도는 편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증외상센터 역할에 걸맞게 헌신하는 기관에는 충분한 보상과 지원을 제공하고 그렇지 못한 기관에는 적절한 제재를 가하겠다”며 “열심히 일하는 의료진이 직접적 혜택을 얻도록 예산도 배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1-17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