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미세먼지 공습…내일도 ‘나쁨’ 계속

입력 : 2018-01-15 18:24 ㅣ 수정 : 2018-01-15 18: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발 미세먼지가 북서풍을 타고 국내로 본격 유입되면서 15일 전국 하늘이 뿌옇다. 내일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공습이 계속될 전망이다.
강한미세먼지가 불어닥친 15일 서울 남산타워에서 내려본 서울시내가 뿌옇다. 2018.1.15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한미세먼지가 불어닥친 15일 서울 남산타워에서 내려본 서울시내가 뿌옇다. 2018.1.15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기상청과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서울 60㎍/㎥, 경기 68㎍/㎥, 인천 66㎍/㎥, 충북 60㎍/㎥, 충남 55㎍/㎥ 등으로 ‘나쁨’(51∼100㎍/㎥) 수준을 보였다.


미세먼지(PM-10) 농도도 서울 83㎍/㎥, 경기 100㎍/㎥, 인천 99㎍/㎥, 충북 82㎍/㎥, 충남 91㎍/㎥로 ‘나쁨’(81∼150㎍/㎥) 수준이다.

오후부터 중국을 비롯한 국외에서 미세먼지 유입이 본격화된 데다 대기 정체가 맞물리면서 수도권과 충청지역의 미세먼지 농도는 계속 상승하고 있다.

반면, 오전까지 초미세먼지·미세먼지 농도가 높았던 대구·영남·광주는 대기가 원활해지면서 ‘보통’ 수준으로 개선됐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의 이재범 연구원은 “국외에서 미세먼지 유입이 본격화되면서 수도권과 충청 지역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16일은 수도권에서 대기 정체에 따라 ‘나쁨’ 수준을 보이겠으나, 남부지방은 비 또는 눈을 동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보통’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부 관계자는 “수도권에 내려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오늘 오후 9시 자동 해제된다”면서 “오늘 0시∼오후 4시까지 수도권 초미세먼지 평균값이 나쁨(50㎍/㎥) 이하로, 내일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는 16일 오전에는 전남과 경남,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단계를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오후에는 서울과 경기, 강원이 ‘나쁨’ 단계, 충청과 전북, 경북은 ‘한때 나쁨’ 단계가 되겠다. 전남, 경남, 제주도는 대기의 순환이 원활해지고 비로 인한 세정효과로 인해 ‘보통’ 단계가 예상된다.

한편 이날 밤부터 16일 아침 사이에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 안개가 끼는 곳이 많아 출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오후 5시 현재 도시별 기온은 서울 6.5도, 인천 4.1도, 수원 5.7도, 춘천 6.4도, 강릉 9.4도, 청주 7.1도, 대전 9.3도, 전주 8.3도, 광주 9.8도, 대구 11.2도, 울산 11.9도, 부산 11.7도, 제주 12.0도 등이다.

16일은 대체로 흐리고 오전부터 비 또는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서울·경기·강원 영서·충남은 밤부터 차차 그칠 예정이다.

남부지방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새벽에 전남 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그 밖의 남부지방(경북 북부는 비 또는 눈)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보됐다.

16일 아침∼17일 낮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제주 10∼40㎜, 울릉도·독도와 남부 5∼20㎜, 서울·경기·강원·충청·서해5도는 5㎜ 미만이다.

16일 오후부터 밤까지 예상 적설량은 강원 영서에서 1∼3cm, 경기 북부·동부와 충북 북부·경북 북부는 1㎝ 안팎이다.

강원 영동과 경상 일부 지역에는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16일 비가 오기 전까지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화재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