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부터 강남3구 아파트 경매 열기 지속…낙찰가율 ‘高高’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연말부터 부동산 경매 시장의 열기가 전반적으로 차갑게 식어가고 있지만 새해 들어서도 서울 지역, 특히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아파트의 경매 열기는 여전히 뜨겁다.
송파구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파구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14일 법원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1월 들어 12일까지 서울 아파트(주상복합 포함)의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104.1%를 기록했다. 2주간의 통계이긴 하지만 이는 이 회사가 2001년 경매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월간 최고치였던 지난해 11월의 102.9%를 넘어선 것이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해 5월 101.5%로 고점을 찍은 뒤 6월 부동산 대책 발표로 계속 하락해 8·2 대책이 나온 직후인 8월에 91.5%로 최저 수준을 기록했으나, 9월부터는 다시 3개월 연속 상승했다. 그러다 12월 소폭 하락하더니 새해 들어 다시 낙찰가율이 역대 최고수준으로 높아졌다.

이달 들어 12일까지 경매가 진행된 서울 지역 아파트 물건은 총 32건으로 이 중 20건(62.5%)이 낙찰됐다. 경쟁률을 가늠할 수 있는 평균 응찰자 수는 9.7명이었다.

특히 강남 3구 아파트의 낙찰가율은 이달 들어 12일까지 평균 107.1%를 기록하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강남 3구 낙찰가율로는 역대 최고였던 작년 11월(107.0%)과 같은 수준이다.

이달 들어 지난 12일까지 경매가 진행된 강남 3구 아파트 물건은 총 11건으로 그중 7건(63.6%)이 낙찰됐다. 평균 응찰자 수는 9.4명이었다.

강남구 개포동 우성아파트 전용 80.5㎡는 응찰자 4명이 몰려 감정가 7억7천만원보다 1억여원 비싼 9억789만원에 낙찰됐고,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 아파트 전용 42.5㎡는 6명이 경쟁해 감정가 6억6천만원보다 7천만원 이상 비싼 7억3천888만원에 낙찰됐다.

또 서초구 반포동 반포동피카소빌 아파트는 14명, 서초구 방배동 방배금강 아파트는 12명의 낙찰자가 몰리면서 둘 다 낙찰가율이 100%를 넘었다.

이달 초 경매에 부쳐진 강남구 세곡동 ‘강남 LH 1단지’ 전용면적 59.9㎡ 아파트는 감정가가 6억6천400만원이었으며 총 14명의 응찰자가 몰렸다. 이 아파트 경매에서는 낙찰자가 매각가를 79억2천999만원으로 잘못 써내 낙찰을 받은 바람에 입찰보증금 6천만원을 날린 해프닝도 있었다.

서울에서도 가격대가 높은 강남 3구 아파트의 낙찰가율이 이처럼 높게 유지되는 것은 부동산 시장이 위축되면서 투자자들이 경쟁력 있는 물건 위주로 집중 투자하는 성향이 두드러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른바 ‘똘똘한 한 채’ 트렌드가 경매 시장에서도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경매시장에서 서울 밖 수도권과 지방, 비(非)아파트는 약세를 보이고 있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주택 보유 규제가 강화되면서 수익성 높은 단일 물건으로 투자가 집중되고 있고, 그로 인해 경매 시장에서도 강남권 물건에 경매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면서 “과거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강화될 경우 강남권 집값만 유지 또는 상승했던 기억들도 한몫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