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최우선, 석면 제거 공사 학교 전수점검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4: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겨울방학동안 1240개 학교
환경부는 14일 교육부·고용노동부,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겨울방학기간 석면 해체·제거 작업을 실시하는 전국 1240개 학교의 석면공사 현장에 대해 전수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여름방학 때 석면제거가 이뤄진 일부 학교에서 석면 잔재물이 발견돼 학생들의 건강피해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미리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다.

15일부터 2월 초까지 해체 규모별로 나눠 각 부처가 전수 점검에 나선다. 2000㎡를 초과하는 544개 대규모 현장은 고용부가, 800~2000㎡ 이하인 460개 학교는 환경부, 800㎡ 미만 236개 소규모 현장은 교육부가 각각 맡는다.

점검 결과 석면해체·제거업자 또는 석면해체작업 감리인이 업무를 소홀히 했거나, 작업기준을 준수하지 않는 등 위반사항이 발견되면 작업중지 또는 형사고발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해체·제거 면적이 800㎡ 이상 현장은 감리인을 지정해 관리·감독해야 한다.

석면해체·제거 공사가 완료되는 2월 중순에는 한국환경공단과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 석면전문기관이 학교관계자, 학부모 등과 함께 ‘석면 잔재물 조사’도 실시한다. 공사가 실시된 학교 10%를 무작위로 선정해 교실 바닥과 창틀·사물함 상부 등에 떨어진 고형물을 채취해 석면 여부를 분석할 게획이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