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 한국당 힐난 왜?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명 성남시장이 자유한국당을 겨냥, 정신차릴 것을 주문했다.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 연합뉴스

▲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
연합뉴스

한국당이 네이버와 시민단체 ‘희망살림’, 성남FC 간 유착의혹과 관련해 이 시장,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이사를 검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 이 시장은 14일 “무뇌정당 자유한국당, 정신차리시오”라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몰락을 피하려고 자유한국당이 하는 발버둥질에 측은함마저 느낀다”고 일축했다. 이어 “2015년 5월 기자회견으로 성남FC, 성남시, 네이버, 희망살림 등 4자 간에 빚 탕감 프로젝트 참여와 확대를 위한 협약 체결을 공개하고 투명하게 이행된 공식후원”이라며 종전에 밝힌 협약과정을 거듭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고발은) “국가대표 올림픽 선수단을 위해 기업후원을 받았다고 대통령을 고발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당 대표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도 경남 관내 기업에서 경남FC 후원을 받았다고 수없이 자랑했고,같은 당 소속 유정복 인천시장은 관내 기업에 혜택까지 줘가며 인천시민구단 후원을 받았다는데 이런 건 다 외면하고 정적이라고 고발하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의 고발은 네이버가 시민단체 ‘희망살림’에 2015∼16년 법인회비 명목으로 낸 40억원 가운데 39억원이 ‘빚 탕감 운동 사업비’ 명목으로 이 시장이 구단주로 있는 프로축구단 성남FC의 후원금으로 쓰였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다. 한국당은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이사는 뇌물공여 혐의로,이 시장과 희망살림 상임이사를 지낸 제 의원은 각각 제3자 뇌물수수 혐의로 지난 11일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당은 당시 네이버가 사단법인에 준 돈이 성남FC에 흘러들어 간 과정과 시기가 석연치 않다고 지적한다. 네이버는 2015년 6·10월, 2016년 7·9월에 10억원씩 네 차례에 걸쳐 모두 40억원을 희망살림에 후원했다. 그런데 네 번째 후원시점인 2016년 9월 성남시는 네이버에 분당 현 사옥 바로 옆에 제2사옥 건축허가를 내줬다는 것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