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굴 절대강자 킹스버리 “평창에서 올림픽 첫 금메달 따야죠”

입력 : ㅣ 수정 : 2018-01-13 09: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카엘 킹스버리의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 경기 모습. AFP 자료사진

▲ 미카엘 킹스버리의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 경기 모습.
AFP 자료사진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의 절대 강자로 평가받는 미카엘 킹스버리(26·캐나다)가 평창에서 올림픽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지난 시즌 월드컵 6연속 우승을 자랑했던 그는 올 시즌도 월드컵 6연속 우승을 포함해 최근 13연승을 질주했다. 지난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디어밸리 리조트에서 열린 2017~18시즌 국제스키연맹(FIS) 프리스타일 월드컵에서 최재우(24·한국체대)에게 예선 1위를 빼앗겼지만 결선에서 승부를 뒤집었다. 최재우는 넘어져 실격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홈페이지는 13일 누구도 킹스버리가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 0순위란 것을 부정하지 않는다며 그의 각오를 자세히 전했다. 4년 전 소치 대회에서 같은 캐나다의 알렉산드레 빌로도(31)에게 금메달을 양보한 한을 풀어야 한다.

킹스버리는 “이번 시즌은 내 선수 경력 최고의 시즌이라고 해야할 것 같다”며 “난 적절한 때 정점에 올랐다. 보광휘닉스에서 열린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에서도 우승했는데 내겐 진짜 중요하다. 시즌 내내 꾸준했고 좋은 겨울을 내 뒤로 보냈다는 사실이 대단하고 앞으로 벌어질 일들이 진짜 기대된다”고 말했다.

스페인 시에라 네바다에서 열린 2017 국제스키연맹(FIS) 프리스타일스키 세계선수권에서 딱 한 번 우승을 놓친 것이 옥에티였다. 혜성처럼 등장한 호리시마 이쿠마(21·일본)에게 금메달을 양보하고 동메달에 그쳤다. 또 듀얼 모굴에서도 호리시마에게 16강전에서 지며 세계선수권 7개 메달(2개는 금)을 더 이상 늘리지 못했다. 호리시마는 2관왕에 올랐다.

킹스버리는 “이쿠마는 시에라 네바다에서 완전 엄청났다. 그는 우주의 기운을 업고 있었고 눈 컨디션도 자기 것이었다. 그러나 난 뒤돌아보고 그에 대해 걱정하는 타입은 아니다. 그가 뛰어난 스키어인 걸 안다. 난 내가 해야 할 것에 집중할 뿐”이라고 말했다.
미카엘 킹스버리. AFP 자료사진

▲ 미카엘 킹스버리.
AFP 자료사진

“월드컵과 세계선수권, 올림픽 모두 내게 중요하다”고 입을 연 그는 “스타트 지점에서 난 늘 최선을 다한다. 올림픽 경기도 4년 만에 돌아오는 어느 날일 뿐인데 누가 제일 좋은 스키어인지를 궁금해 할 필요 없이 그저 자신의 가장 나은 면모를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 올림픽 금메달, 스포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긴 한데 난 늘 내가 해보지 못한 우승 이라고 말해왔다”고 첫 올림픽 금메달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그가 소치 은메달을 따내고, 대회 2연패에 성공한 빌로도가 잠정 은퇴하면서 “내가 물러나니 미카엘이 모든 출전하는 대회를 휩쓸려 할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그대로였다. 킹스버리는 “첫 올림픽이라 대단한 경험이었다. 올림픽의 중압감이 어떤 것인지 느꼈고 뭘 예측해야 하는지 알게 됐다”며 “성숙해졌고 내가 뭘 해야 하는지 알게 됐다. 경기 플랜을 갖고 스키를 탈 때 즐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퀘벡에서 태어난 모굴 스타 계보를 잇고 있다. 장 뤽 브라사르가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를 우승하며 시작됐고, 빌로듀가 2010년 밴쿠버와 4년 뒤 소치에서 2연패하며 이었고, 여자부 1위와 2위를 저스틴과 클로에 듀푸르 라퐁테 자매가 일궜다. 이제 킹스버리가 선수 경력에 가장 중요한 대회를 준비하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계보 잇기에 도전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