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미래대학교, 전문대 첫 자진 폐교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2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으며 경영난이 계속된 전문대가 자진 폐교하게 됐다.

교육부는 12일 학교법인 애광학원이 신청한 대구미래대 폐지를 인가했다고 밝혔다. 이 대학은 다음달 28일자로 문을 닫는다. 경북 경산에 있는 대구미래대는 1980년 대일실업전문대로 개교했다. 이 대학은 이예숙 전 총장이 1998년 교육부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구속되고 학내 분규까지 겪으면서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 전 총장은 같은 애광학원 소속 대구대 설립자의 유족이다. 이 학교는 1주기 대학구조개혁 평가에서 가장 낮은 E등급을 받았으며 2017학년도 신입생 충원율도 34.8%에 불과했다.전문대학이 운영 비리 등으로 폐쇄명령을 받은 적은 있지만 자진 폐교를 신청하고 교육부가 이를 인가한 것은 처음이다. 대구미래대 재학생과 휴학생 264명은 원칙적으로 대구·경북 지역 동일·유사학과에 특별편입학할 수 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1-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