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뛰었다가 8% 빠져…가상화폐 테마주 널뛰기

입력 : 2018-01-12 22:22 ㅣ 수정 : 2018-01-12 2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래소 폐쇄 진화 발언에 오름세 출발…시중은행 실명확인 철회 검토에 급락
가상화폐 테마주들이 12일 이틀째 롤러코스터를 탔다. 청와대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 발언을 진화하고 나서면서 장 초반 오름세로 출발했지만, 시중은행이 가상화폐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철회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하락세로 돌아서거나 상승폭을 줄였다.

이날 코스닥 시장에서 우리기술투자는 전날보다 8.72% 오른 723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에는 20% 넘게 급등하기도 했다. 가상화폐 테마주로 분류되는 넥스지(+13.43%), SCI평가정보(+3.84%), 옴니텔(+1.36%) 등도 전날보다 상승 마감했다. 이들 종목은 전날 모두 하한가를 기록했다.

가상화폐 테마주는 이날 여러 재료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장중 널뛰기를 거듭했다. 전날 급락세를 탄 가상화폐주들은 이날도 큰 회복세를 보이진 못했다. 시중은행의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철회 검토 소식이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닥 시장에서 상승세로 시작했던 비덴트는 전날보다 8.61% 하락한 1만 645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전날 하한가를 기록했던 대성창투도 이날 4.76% 추가로 하락했고 퓨전데이타(-3.33%) 등도 하락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카카오는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등락을 거듭한 뒤 전날과 같은 14만 500원에 장을 마쳤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1-1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