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께 다짐합니다…당신을 응원합니다

입력 : 2018-01-12 22:24 ㅣ 수정 : 2018-01-12 2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지막 리허설 마친 상화의 ‘빅피처’
‘빙속 여제’ 이상화가 대한민국에, 대한민국이 상화에게…
올림픽 3연패 도전 앞에 서로를 보듬다
2016년 2월 러시아 콜롬나에서 열린 국제빙상연맹(ISU) 세계선수권 500m에서 우승한 뒤 시상대에서 태극기를 바라보는 이상화.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6년 2월 러시아 콜롬나에서 열린 국제빙상연맹(ISU) 세계선수권 500m에서 우승한 뒤 시상대에서 태극기를 바라보는 이상화.
EPA 연합뉴스

12일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동계전국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경기. 워밍업 중인 이상화(29·스포츠토토)를 발견한 제갈성렬 의정부시청 빙상단 감독은 “빙속 여제답게 얼굴이 참 편안해 보인다. 전체적으로 몸 상태가 가볍다”며 웃었다. 그의 말대로 이상화에겐 여유가 엿보였다. 올림픽 3연패 달성에 대한 중압감으로부터 초탈한 모습이었다. 그렇다고 금메달에 대한 기대를 내려놓은 것은 아니었다.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각오를 묻자 “평창은 제 것이죠”라며 미소를 지었다.
12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99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가 빠른 속도로 코너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2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99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가 빠른 속도로 코너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화는 이날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500m에서 38초21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가뿐히 우승을 차지했다. 자신의 대회 신기록 38초10에는 못 미치지만 기록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 2017~18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빙속 월드컵 4차 대회를 끝낸 뒤 한 달 넘게 훈련에만 매달렸는데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마지막 리허설’ 겸 출전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중점을 뒀다. 세계 랭킹에 따라 인·아웃 코스를 정하는 월드컵에서는 늘 아웃코스에서만 뛰었는데 이번엔 안쪽에서 뛰며 인코스에 대한 감각을 되찾을 수 있었다. 추첨으로 인·아웃 코스를 결정하는 올림픽에 대한 대비로 충분했다.


이상화는 “국가대표 선발전(1차 38초52, 2차 38초23) 때보다 못하면 어쩌나 했는데 만족한다”며 “인코스에서 너무 오랜만에 타 봐서 1~2코너에서 속도를 올리고 마지막 코너에서는 어떻게 빠져나갈지를 가늠했다. 어색했지만 지금껏 탔던 감으로 잘 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월드컵에서 체력 소모가 굉장히 컸기 때문에 충분한 휴식을 가졌다”며 “오늘 경기 전까지 체력 운동을 많이 한 덕에 컨디션을 85%까지 올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상화는 올림픽을 앞두고 초반 100m 구간 연습에 신경을 썼다. 여자 500m 최강자로 떠오른 고다이라 나오(32·일본)를 넘으려면 레이스 초반부터 속도를 끌어올려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100m 구간에서부터 뒤처지면 남은 400m가 버거워진다. 상대를 앞서야 한다는 심리적 압박 때문에 허둥댈 수밖에 없다. 이는 불필요한 에너지 소비로 이어져 결국 마지막 구간에서 밀리게 된다.

이상화는 고질적인 무릎 부상으로 초반 스피드 훈련을 하기 힘들었다. 무리했다가 통증이 도질 수 있다는 것을 의식하다 보니 10초1대였던 전성기 기록이 이제 잘 안 나온다. 올 시즌 월드컵에선 10초26~48에 그쳤다. 이를 10초2 초반대 이하로 끌어내리는 것이 목표다. 고무적이게도 이상화는 월드컵 4차 대회 첫 레이스에서 100m 구간 10초26을 기록하며 10초27에 그친 고다이라를 앞서기도 했다. 이상화는 “이번 대회 100m 구간에선 10초50을 찍었는데 좋은 기록이라고 생각한다. 한국에서는 여태까지 10초40대가 한 번뿐이었다”며 “(태릉) 얼음판이 강하기 때문에 (좋은 기록을 내기에) 버거운 레이스를 한 편이다”라고 덧붙였다.

평창에서 이상화가 올림픽 3연패를 꿰찰 수 있을지를 놓고 우려도 있지만 빙속인들은 충분히 금메달을 딸 수 있다고 본다. 국가대표 출신 나윤수 가톨릭관동대(스포츠레저학과) 교수는 “역대 동계올림픽과 이전에 열린 테스트이벤트의 상관관계에 대해 추적한 적이 있다. 빙질이 좋아지고 선수들도 긴장해 테스트이벤트 때보다 올림픽 챔피언의 기록이 평균 0.25씩 빨라지더라”며 “고다이라가 평창 테스트이벤트에서 37초13으로 우승을 차지했는데 올림픽에서 이상화가 0.25 빠른 36초8~9를 충분히 탈 수 있다. 고다이라를 너무 의식하지 말고 기록에만 도전한다면 승산이 있다”고 강조했다. 제갈성렬 감독도 “올림픽 메달이 없는 고다이라는 긴장하며 달릴 수 있지만 이상화는 심리적으로 안정된 상태”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3연패 도전이자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을 앞둔 이상화는 “평창이란 단어만 들어도 울컥하곤 한다”며 “이젠 오히려 (고다이라에 비해) 한 계단 밑에 있다고 믿기에 부담을 덜 수 있다. 후회 없는 레이스를 펼친다면 나도 모르는 결과를 받을 것”이라며 입을 앙다물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1-13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