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가상계좌 정리 움직임에 가상화폐 업계 ‘패닉’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15: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이 발생한지 하루가 지난 12일 오전 서울 중구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이 발생한지 하루가 지난 12일 오전 서울 중구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 모습.
연합뉴스

시중은행들이 실명확인 가상계좌 서비스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거래소 등 업계가 혼란에 빠졌다.

12일 신한은행과 기업은행 등 시중은행은 준비 중이던 실명확인 가상계좌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고 기존 가상계좌도 점진적으로 닫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도 가상화폐를 둘러싸고 혼란이 빚어지면서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 당국의 방침이 정해질 때까지 가상계좌 서비스에 나서지 않겠다는 것이다.

시중은행의 이 같은 움직임에 거래소 등 업계에서는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내놨다.

현재 신한은행에서 가상계좌를 받는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은 당장은 뾰족한 수를 내놓지 못한 채 사태를 파악 중이다.

빗썸은 현재 신한과 NH농협은행으로부터 가상계좌를 제공받고 있다.

하지만 신한은행에 이어 농협은행도 기존 가상계좌에 입금을 막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신규자금 유입과 거래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커졌다.

한 거래소 관계자도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며 “가상계좌를 아예 막는 것은 투자자 반발 등을 고려하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설명했다.

빗썸·코빗·업비트 등 주요 거래소가 가입한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는 당국과의 조율로 자유규제안도 만든 상황에 거래소 폐쇄와 가상계좌 서비스 철회가 거론되는 것에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내놨다.

김진화 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는 “자율규제안에 따라 본인 확인을 강화한 입출금 서비스를 1월 1일부터 해야 했다”며 “정부가 이렇게 하니 은행이 뒤로 물러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제 사태도 있었고 가상화폐 투자자 피해나 풍선효과, 지하화에 따른 영향은 당국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투자자들의 원성도 들끓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투자자들이 실명확인 가상계좌 입출금 서비스 철회를 가장 먼저 밝힌 신한은행 계좌나 카드를 해지하겠다는 게시글이 줄을 이었다.

회원 수 38만명의 가상화폐 투자자 인터넷 카페에서는 오늘 하루 신한은행 해지 관련 글이 600여건 올라왔다. 신한카드를 자르고 이른바 ‘인증샷’을 올리는 글도 줄을 이었다.

네이버 아이디 ‘dpel****’은 “신한은행 비트코인 이번 제재 적극적으로 동참하던데 저는 신한 계좌 전부 해지시켰다”고 밝혔다.

또 다른 이용자인 아이디 ‘sara****’은 “청원도 중요하지만,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 날씨도 춥고 대기시간도 길었지만 (해지)하고 왔다”고 설명했다.

한 투자자는 “정부의 말 바꾸기 때문에 투자하기가 더 힘들어졌다”며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