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적폐청산 기한 정하지 말고 단죄해야”

입력 : 2018-01-12 22:35 ㅣ 수정 : 2018-01-12 22: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정치보복’ 논란과 함께 마무리를 해야할 시점이라는 일부 의견들에 대해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2일 “적폐는 중대한 범죄여서 봐줄 수 없고 계속 단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전 정권에 대한 적폐청산을 기한을 정하지 말고 지속적으로 진행하라는 얘기다.
노회찬 “적폐청산이 정치보복? 반드시 단죄해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2017.5.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회찬 “적폐청산이 정치보복? 반드시 단죄해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2017.5.5 연합뉴스

노 원내대표는 이날 경남 진주에서 ‘촛불이 꿈꾸는 정치’란 제목의 정치 콘서트를 열고 “적폐는 개인의 실수가 아니라 국가 권력을 이용해 국민에게 해를 끼치고 손실을 준 중대한 범죄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부에서는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하지만 적폐청산은 그들이 저지른 범죄여서 봐 줄 수 없고 반드시 단죄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 원내대표는 ”1년 전 촛불광장에서 국민이 요구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우리 사회 속 불공정과 불평등을 고쳐나가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그는 지난해 미국의 생존 대통령 5명이 한데 모여 허리케인으로 큰 피해를 본 사람들을 도와 달라고 하는 모습을 봤다고 언급하며 ”우리나라는 생존 대통령 4명 가운데 2명은 (감옥에) 갔다 왔으며 1명은 (감옥에)가 있고 1명은 (감옥에) 갈지 모른다“라며 꼬집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