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 총무원장 “중징계받은 승려 복권…끌어안겠다”

입력 : 2018-01-11 22:38 ㅣ 수정 : 2018-01-12 0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합 위한 대탕평 조치 시행…총무원장 등 선거제도 손볼 것”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인 설정 스님은 11일 “불교 공동체의 화합과 발전을 위한 대화합, 대탕평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설정 스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설정 스님
연합뉴스

설정 스님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살다 보면 정치적으로, 사회적으로 실수할 수 있다. 그렇다고 영원히 내치는 것도 옳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탕평 조치에는 징계(제재)를 받았던 승려의 복권 등이 포함됐다. 멸빈(승적 박탈), 제적 등의 중징계를 받았던 승려들부터 고인이 된 승려까지 폭넓게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설정 스님은 “시대적 또는 정치적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종단의 제재로 대중과 멀어진 출가 수행자들이 있다”며 “이들 중 상당수는 다시 조계종 공동체 구성원으로서 회향하길 희망하며 지금 이 순간에도 출가 수행자로서의 본분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재를 받았던 이들의 진정한 반성과 참회, 부처님 법과 중생을 위해 회향하겠다는 수행심의 회복 등이 전제돼야 한다”는 조건도 덧붙였다.

조계종은 오는 4월 중진 스님들과 함께하는 자리를 마련해 이 같은 대탕평 조치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설정 스님은 총무원장 선거뿐 아니라 조계종 내 다양한 선거제도 전반을 손볼 것이라는 의지도 재확인했다. 그는 “지난 총무원장 선거를 겪으면서 우리 종단의 선거제도가 얼마나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는지 절감했다”며 “종단 최대의 축제이자 화합으로 승화되어야 할 총무원장 선거가 오히려 종단의 안정과 화합을 깨뜨리는 가슴 아픈 현장을 목도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대로는 직선제도 간선제도 다 마찬가지”라며 “많은 불교·사회 인사들과 무엇이 가장 불교다운 선거인지를 고민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8-01-1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