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 車 바퀴에 주행 기능 담는 신기술 개발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11 2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래차 만능바퀴 ‘e코너’ 모듈
현대모비스가 엔진을 없애는 대신 하나의 바퀴에 차량의 모든 주행 기능이 탑재된 만능바퀴를 개발한다.
현대모비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DAS) 담당 그레고리 바라토프 상무가 10일(현지시간) ‘e코너’ 모듈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대모비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DAS) 담당 그레고리 바라토프 상무가 10일(현지시간) ‘e코너’ 모듈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 현장에서 기술발표회를 열고 미래차 바퀴 기술인 ‘e코너’(e-Corner) 모듈을 오는 2021년까지 개발한다고 밝혔다. e코너 모듈은 차량 바퀴가 있는 코너 위치에 구동과 제동, 조향(방향조절), 현가(충격흡수)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한 부품 조합으로 별도 엔진 등 구동장치가 필요 없는 시스템이다.


장점은 지금처럼 천편일률적인 형태로 차를 만들지 않아도 되고 실내 공간도 훨씬 넓어진다는 점이다. 각각의 바퀴 안에 모터가 들어 있기 때문에 별도의 엔진도 커다란 엔진룸도 필요 없다. 소형차부터 대형차까지 고객이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결정하는 것은 물론 구동 방식도 선택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바퀴 구동을 위한 인휠모터와 전동 브레이크 기술을 올해 안에, 전동 조향장치와 전동 충격흡수 기술을 각 2019년, 2021년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운전자가 백화점이나 마트, 식당 등 원하는 곳에서 내리면 차 스스로 주차공간으로 이동해 주차하는 ‘자동발레파킹’(AVP) 기술도 올해 말까지 개발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VP는 탑승자가 마트나 식당 등 입구에 내리면 차가 스스로 지상·지하 주차공간을 찾아 이동하는 기술이다. 초음파·카메라·라이다(물체인식 센서)와 고정밀 맵(지도), 건물 주차 시스템과의 통신 등이 필요한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시스템이다. 현대모비스는 부품 매출의 7%가량인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을 2021년까지 10%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라스베이거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1-12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