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구글 좇는 中… 관건은 생태계 확장

입력 : ㅣ 수정 : 2018-01-11 01: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마존 작년 AI 비서 알렉사 돌풍… AI 스피커 세계 시장 68% 점유
中 알리바바 ‘T몰 지니’ 올 첫 참가 “아직 협력사 없어… 적극 찾는 중”
AI 대전 승부수는 ‘연합군’ 확보… 스마트시티 확장성 기반 닦아야

“아마존의 인공지능(AI) 비서 ‘알렉사’는 100개가 넘는 기기에 탑재돼 있습니다. 핵심 엔진은 전 세계 누구나 개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돼 있지요.”

9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8’이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아 호텔의 아마존관. 한 직원이 때마침 부스를 찾은 중국 개발팀에 열을 올리며 설명하고 있었다. 바로 지난해 이곳에서 알렉사를 선보여 CES를 ‘초토화’시킨 아마존은 무서운 속도로 전 세계 AI 스피커 시장을 장악, 현재 점유율 68%를 자랑하고 있다. 아마존 직원은 “재작년 1월까지만 해도 알렉사를 활용한 기능이 130여개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이미 1만개를 넘어섰다”면서 “비결은 오픈(개방)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CES 체험관 관람객 북적  9일(현지시간) ‘CES 2018’ 중국 알리바바관에서 직원이 AI 스피커 ‘티몰 지니’에게 명령을 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연합뉴스

▲ CES 체험관 관람객 북적
9일(현지시간) ‘CES 2018’ 중국 알리바바관에서 직원이 AI 스피커 ‘티몰 지니’에게 명령을 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연합뉴스

‘중국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알리바바는 올해 CES에 처음 참가했다. 야심 차게 AI 스피커 ‘T몰 지니’를 들고나왔다. 중화권 관람객들은 T몰 지니에게 중국어로 “전등 꺼 줄래, 에어컨 켜 봐” 등을 명령하며 신나 했다. 알리바바 부스에서 만난 직원은 “아직 1세대이긴 하지만 와이파이 기반으로 100만대가 팔렸을 만큼 인기”라고 강조했다. T몰 지니는 아직 연합군이 없는 ‘외톨박이’ 신세다. 알리바바 측은 “(시장 확대를 위해) 협력사를 열심히 찾고 있다”고 말했다.
CES 체험관 관람객 북적  올해 CES에서는 화웨이 등 중국 업체들의 약진이 눈에 띄었다. 라스베이거스 연합뉴스

▲ CES 체험관 관람객 북적
올해 CES에서는 화웨이 등 중국 업체들의 약진이 눈에 띄었다.
라스베이거스 연합뉴스

올해 CES에서는 전체 참가 기업 4000여개 가운데 중국 업체가 약 3분의1을 차지할 정도로 ‘중국 굴기’가 뚜렷한 모습이다. AI 기술 격차도 확연히 좁혔다는 평가다. 중국 가전업체 중 최대 면적을 차지한 하이센스는 알렉사와 구글 AI 비서 ‘어시스턴트’를 동시 탑재한 TV ‘H10E’를 선보였다. TCL도 스마트 TV에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은 신상품을 내놨다. 중국판 구글로 꼽히는 바이두 역시 올해 AI 자율주행차 플랫폼을 앞세워 관람객 몰이를 하고 있다. 로봇은 한국 업체들의 디자인을 ‘베끼기’해 내놨을 정도다.
CES 체험관 관람객 북적  9일(현지시간) CES 전시장 정문 앞에 설치된 구글의 AI 비서 ‘어시스턴트’ 체험관에도 많은 관람객이 몰렸다. 라스베이거스 연합뉴스

▲ CES 체험관 관람객 북적
9일(현지시간) CES 전시장 정문 앞에 설치된 구글의 AI 비서 ‘어시스턴트’ 체험관에도 많은 관람객이 몰렸다.
라스베이거스 연합뉴스

글로벌 IT 기업들과 굴기하는 중국 기업, 국내 업체들까지 치열하게 맞붙은 ‘AI 세계대전’은 결국 ‘생태계 확장’이 승부수가 될 것이라는 게 현지 참가자들의 공통된 견해다. 자사 AI든, 다른 기업 AI를 가져다 쓰든 연합군을 최대한 확보해 ‘확장성’을 갖고 스마트시티 기반을 닦는 데서 승부가 기울어질 것이라는 얘기다. 지난해 아마존에 자극받아 올해 처음 CES에 참여한 구글이 뒤늦게 코스트코, 월마트 등 연합군 지원 작전에 나선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우리가 자체 개발한 AI 비서) 빅스비로 AI 생태계를 통합할 것”이라고 했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LG의) ‘딥씽큐’와 (구글의) ‘어시스턴트’를 모두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서로 전략은 상반되지만 지향점은 ‘우리 편을 더 많이 끌어들이겠다’이다.

라스베이거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1-1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