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에서 매일 죽은 척하는 ‘관심병’ 개

입력 : ㅣ 수정 : 2018-01-22 14: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 위해 매일 죽은 척하는 양치기 개가 스페인에 살고 있다고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5일(현지시간) 소개했다.
길가에 쓰러진 개 티손.

▲ 길가에 쓰러진 개 티손.

마누엘 델가도는 지난 주말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 근교에서 산악바이크를 탔다. 그런데 조용한 시골길에서 검은 개 한 마리를 발견하고, 크게 놀랐다.

길가에 누운 개는 다쳤는지, 죽었는지 모르게 조금의 미동도 없었다. 한 커플이 그 개 옆에 서서, 걱정스럽게 개를 지켜보고 있었다.

델가도는 자전거를 세우고, 그 개에게 다가갔다. 델가도와 커플은 그 개를 쓰다듬으며, 깨워보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어떤 움직임도 보이지 않았다.

그들은 그 개가 죽은 것 같다고 생각했다. 델가도가 그 개의 목에서 목줄을 보고, 목줄에서 주인의 전화번호와 그 개의 이름을 확인했다. 그 개의 이름은 ‘티손’이었다.

델가도는 주인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음성사서함으로 넘어갔다. 그래서 경찰에게 신고했다. 그런데 경찰의 담담한 반응에 델가도는 당혹했다.

경찰은 이미 그 개가 거기에 누워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델가도는 “지역 경찰이 티손을 매우 잘 알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거의 매일 그 길에 다친 개가 있다는 신고가 들어온다고 경찰이 설명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델가도와 커플에게 티손이 죽은 척하는 거지, 정말 죽은 것은 아니라고 가르쳐줬다. 티손이 행인들의 관심을 받고 싶어서 장난을 친 것.
거짓말처럼 다시 움직인 개 티손.

▲ 거짓말처럼 다시 움직인 개 티손.

하지만 델가도와 커플은 경찰의 설명을 듣고도 믿기지 않았다. 눈앞에 누운 티손은 정말 죽은 것처럼 보였다. 결국 그들은 티손을 무시하고 가던 길을 가는 척 해봤다. 그러자 티손이 거짓말처럼 일어서서 움직이기 시작했다.

델가도는 “티손이 일어나서 우리들에게 걸어왔고, 그러더니 다시 쓰러져서 죽은 척했다”며 “티손의 연기는 완벽했다”고 허탈해했다.

티손은 마을 주민이 기르는 ‘진짜’ 양치기 개다. 주인의 정성 덕분에 티손은 아주 건강하지만, 연기력 덕분에 행인들이 꼬박꼬박 속아 넘어간다. 티손은 주인집에서 있다가 행인이 지나가는 것을 보면, 길목에 가서 드러누워 죽은 척 했다.

행인들에게 관심과 간식을 받는 재미에 매일 죽은 척 연기를 한다는 것이다.
양치기 개 티손에게 속은 행인들.

▲ 양치기 개 티손에게 속은 행인들.

델가도는 “티손이 정말 관심 받길 기대했고, 티손은 관심을 받았다”며 트위터에 티손을 소개했다. 그리고 티손에게 속은 많은 피해자들이 경험담을 공유했다.


지역 경찰은 매일 신고전화가 몇 통씩 들어와도, 귀찮아하지 않고 티손의 장난을 자세히 설명해준다. 행인이 죽은 개를 방치하지 않고 신고했고, 세상이 아직 살기 좋다는 신호기 때문이다.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