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커서 주인 찾지 못하고 있는 강아지

입력 : 2018-01-10 15:02 ㅣ 수정 : 2018-01-22 14: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에서 가장 큰 강아지로 추정되는 개가 유기견 신세에 처했다.
생후 10개월 된 코카시안 셰퍼드 암컷 강아지 플러피.

▲ 생후 10개월 된 코카시안 셰퍼드 암컷 강아지 플러피.

생후 1년도 안된 지금 몸무게가 40㎏을 넘고, 다 크면 작은 호랑이 덩치를 갖게 될 전망. 그런데 이 덩치 때문에 선뜻 키우겠다고 나서는 이들이 없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지난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카시안 셰퍼드(Caucasian Ovcharka) 종(種) 강아지 ‘플러피’는 생후 10개월령이다. 체중 44㎏에 몸길이 5피트6인치(약 168㎝), 체고 약 2피트(61㎝)에 달한다.

플러피가 뒷발로 서면, 성인키만큼 커진다. 아직 다 자라기까지 시간이 있어 플러피는 영국에서 가장 큰 강아지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아마 다 크면 체중은 60~80㎏까지 늘어나 작은 호랑이 덩치에 맞먹을 정도다.

하지만 이 큰 덩치 때문에 마땅한 주인을 찾는데 애를 먹고 있다.

영국 애견재단(Dogs Trust)의 잉글랜드 데번 일프라콤 지부가 현재 플러피를 돌보고 있다. 버려진 상태라는 이야기다.

애견재단의 엘리스 왓슨 입양센터 매니저는 “처음 플러피가 도착했을 때, 플러피가 너무 커서 나이를 믿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코카시안 셰퍼드는 코카시안 마운틴, 러시안 베어 등 다양한 이름을 가진 초대형견이다. 아시아와 유럽의 경계가 되는 캅카스 산맥에서 가축을 지키는 개로, 곰과 늑대와 싸울 정도로 강하고 용맹한 개다.

애견재단은 플러피를 평범한 가정에는 입양시킬 수 없다고 보고 있다. 어린 아이가 없고, 초대형견을 키울 공간이 넉넉한 큰 집에 살고, 대형견을 키운 경험이 있는 사람만 플러피를 입양할 자격이 있다고 한다.

자칫 영국 안에서 가장 큰 개가 보호견 신세로 지내야할 처지다.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