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충전으로 600㎞ 달리는 ‘넥쏘’

입력 : ㅣ 수정 : 2018-01-09 22: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차 수소전기차 공개
레벨2 자율주행… 3월 국내 출시
보조금 등 포함땐 4000만원대

현대자동차가 5분 충전으로 600㎞가량 주행할 수 있는 차세대 수소전기차(FCEV)를 공개했다. ‘넥쏘’(NEXO)라는 이름이 붙은 이 차는 내연기관 차량과 맞먹는 가격과 성능비를 자랑한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정의선(오른쪽) 현대차 부회장이 8일 미국 자율주행차 전문기업인 오로라의 크리스 엄슨 사장과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 앞에서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뒤 악수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연합뉴스

▲ 정의선(오른쪽) 현대차 부회장이 8일 미국 자율주행차 전문기업인 오로라의 크리스 엄슨 사장과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 앞에서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뒤 악수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연합뉴스

현대차는 8일 (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에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를 선보였다. 넥쏘는 차세대 동력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기반으로, ‘레벨2’ 수준(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한 ADAS(운전자 보조 시스템)까지 갖췄다.

이 차의 강점은 5분 이내 짧은 충전 시간으로 세계 최고 수준인 ‘590㎞ 이상’(인증 전)을 달릴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 투싼 수소전기차보다 운행 거리가 약 40%나 늘었다. 수소전기차 경쟁 상대인 도요타의 ‘미라이’(502㎞)와 혼다 ‘클래리티’(589㎞)보다 더 먼 거리를 달릴 수 있다. 현대차는 넥쏘를 오는 3월 국내에서 먼저 출시할 계획이다. 가격은 아직 미정이지만 보조금 등을 고려하면 4000만원대에 구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행사장에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미국보다는 유럽 시장이 중요하다”면서 “노르웨이, 덴마크, 프랑스 등 주요 유럽 시장에 넥쏘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3월부터 국내를 시작으로 세계 시장에 넥쏘를 내놓을 예정이다.

정 부회장은 또 친환경차 공급 확대와 관련, “현대차의 친환경차는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투 트랙으로 갈 것”이라면서 “시장 확대를 위해 필요하다면 경쟁자인 도요타나 폭스바겐 등과도 같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기아차도 이날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 친환경차 개발 계획과 비전을 설명했다. 2019년까지 실제 도로에서의 대규모 자율주행 시범 운행을 거쳐 2021년까지는 스마트시티에서 운전자 개입 없이 차량 스스로 주행이 가능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2020년에는 기아차도 첫 수소차를 선보이기로 했다. 기아차는 이날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니로’의 전기차(EV) 모델 콘셉트카 영상도 공개했다. 자율주행이 가능한 이 차는 운전자 안면 인식 기술, 스마트 터치 스티어링휠과 에어벤트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된다.

라스베이거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1-10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