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파키스탄에 20억 달러 군사원조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18-01-07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이 파키스탄을 상대로 20억 달러(약 2조 1300억원)에 달하는 군사원조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FT)가 미국의 한 고위 관료를 인용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둘러싼 정신건강 논란에 대해 “난 매우 안정된 천재”라고 반박했다. 사진은 6일(현지시간) 대통령 별장인 캠프데이비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2018.1.7  AFP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둘러싼 정신건강 논란에 대해 “난 매우 안정된 천재”라고 반박했다. 사진은 6일(현지시간) 대통령 별장인 캠프데이비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2018.1.7
AFP 연합뉴스

앞서 미국은 파키스탄이 탈레반 등 이슬람 무장세력 소탕을 위한 ‘결정적 행동’에 나설 때까지 군사원조를 중단키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중단은 군사원조에는 이미 약속된 안보 관련 자금 및 군사장비 등이 포함된다. 미국은 이미 지난해 8월 2억5천500만달러(약 2천700억원) 규모의 군사원조를 보류한 바 있다.

해당 관리는 미국의 국가안보에 이익이 되거나 파키스탄 군부나 정보기관이 ‘태도를 바꿀 경우’ 이 같은 “원조 중단을 해제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파키스탄이 그동안 군부, 특히 정보기구를 중심으로 겉으로는 서방의 탈레반 소탕작전에 협력하는듯하면서 내부적으로는 이들을 비호하는 이중정책을 펴온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일 새해 첫 트위터 글에서 “미국은 어리석게도 지난 15년간 파키스탄에 330억달러(약 35조원)가 넘는 원조를 했으나 그들은 우리의 지도자들을 바보로 여기며 거짓말과 기만밖에 준 것이 없다. 그들은 우리에게 도움은 주지 않으면서 우리가 아프가니스탄에서 잡으려는 테러리스트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고 있다. 더는 안된다!”며 파키스탄에 대한 원조 중단 계획을 밝혔다.

이에 파키스탄은 즉각 국가안보위원회(NSC)를 연 뒤 “명백히 사실과 모순되고, 여러 세대에 걸친 양국 간의 신뢰에 대한 몰이해에서 비롯됐으며, 수십년간에 걸친 파키스탄의 희생을 부정하는 미국 지도부의 최근 언급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큰 실망감을 나타냈다.

파키스탄 의회는 군사원조 중단 등 미국과의 관계가 계속 악화되는 것과 관련해 다음주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