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돌아온 우즈… 우승 텃밭서 포효 준비

입력 : ㅣ 수정 : 2018-01-05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5일 파머스 인슈어런스 출전
타이거 우즈(43)가 오는 25일 개막하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으로 꼭 1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 공식 복귀한다.
타이거 우즈.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타이거 우즈.
AP 연합뉴스

우즈는 5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2018년을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과 제네시스 오픈으로 시작해 기쁘다”고 밝혔다.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690만 달러·약 74억원)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우즈에게 통산 여덟 차례나 우승을 안긴 텃밭으로 마지막 14번째 메이저 우승컵(2008년 US오픈)을 들어 올린 코스다. 우즈는 지난해도 허리 부상에 따른 투어 복귀전으로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을 선택했지만 결과는 컷오프였다. 이어 2월 유럽프로골프 투어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1라운드를 마친 뒤 허리 통증으로 기권한 뒤 대회에 나서지 않았다.

이번 대회엔 우즈 외에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34)과 리키 파울러(30), 필 미켈슨(48), 마쓰야마 히데키(26), 저스틴 로즈(38), 제이슨 데이(31) 등 강호들이 총출동한다. 40대의 부상 꼬리표를 단 우즈의 경쟁력을 가늠할 수 있는 대회로 전망된다. 우즈는 다음달 15일 개막하는 제네시스 오픈(총상금 720만 달러·약 77억원)에도 출전한다. 타이거우즈재단 주최로 캘리포니아주 LA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앞서 우즈는 지난달 ‘히어로 월드 챌린지’를 통해 필드에 복귀했다. PGA 투어 대회는 아니었지만 세계 톱 랭커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4라운드 합계 8언더파 공동 9위에 자리해 실력을 뽐냈다. 드라이버 비거리와 헤드 스피드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지난해 4월 수술 전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다만, 오래 쉬다 보니 쇼트 게임에서 불안감을 종종 드러냈다. 전문가들은 ?“우승할 실력을 갖췄다”, “단순 이벤트 대회의 성적일 뿐 투어 대회는 다르다”는 상반된 평가를 내렸다.

2013년 8월 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이후 4년 5개월 만에 옛 ‘골프 황제’ 우즈의 포효하는 우승 세리머니가 나올지 지켜보는 것도 올해 PGA 투어 관전포인트 중 하나로 꼽힌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8-01-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