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1955버거’ 판매중단…호주산 소고기 패티 부족

입력 : ㅣ 수정 : 2018-01-05 0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맥 측 “원산지 수요 폭등…일시 재고 부족” 해명

맥도날드가 소고기패티가 들어간 햄버거 제품의 판매를 일시 중단했다.
맥도날드 연합뉴스

▲ 맥도날드
연합뉴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전국매장에 “소고기 패티를 사용하는 제품의 판매가 일시 중단되었다”는 안내문을 게시했다.

판매가 중단된 제품은 쿼터파운더치즈, 더블쿼터파운더치즈, 1955버거, 더블 1955버거 등 4종이다. 이용고객이 많은 맥도날드 서울시청점에서는 맥도날드 대표 제품인 빅맥을 포함해 소고기 패티가 들어가는 메가맥,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 치즈버거 등의 판매도 중단된 상태다.

서울 중구 맥도날드 서울시청점에 소고기 패티가 들어가 제품의 판매를 일시 중단한다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기자 dallan@seoul.co.kr오달란

▲ 서울 중구 맥도날드 서울시청점에 소고기 패티가 들어가 제품의 판매를 일시 중단한다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기자 dallan@seoul.co.kr오달란

맥도날드는 “지난해 연말 소고기 패티 원산지인 호주 내수 수요가 폭등하면서 일시적으로 재고가 부족해졌다”면서 “늦어도 이달 중순부터는 정상 판매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