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오로라 ‘맞손’…자율주행차 가속 페달

입력 : ㅣ 수정 : 2018-01-04 2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년내 ‘레벨4 자율주행’ 개발
공동 프로젝트 美 CES서 발표
수소전기차에 최우선적 활용
기술 시연 스마트시티도 계획
“글로벌시장 긍정적 변혁 견인”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의 자율주행 전문기업 오로라와 함께 자율주행차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2021년까지 운전자 개입 없이 차가 알아서 주행하는 자율주행(레벨4) 수준의 양산차를 개발할 계획이다. 자율주행차 경쟁에서 한국차가 뒤처졌다는 우려를 불식시키는 동시에 ‘게임 체인저’ 위상을 확고히 하겠다는 포석이다.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에 최우선적으로 활용될 현대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현대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에 최우선적으로 활용될 현대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현대차 제공

현대차그룹은 이런 내용의 ‘현대차-오로라 프로젝트’를 오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8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미디어 행사에서 발표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오로라는 자율주행차 업계에서 가장 ‘핫’한 회사다.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 테슬라의 자율주행차 개발 총괄 스털링 앤더슨,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루 배그넬 등 최고의 엔지니어들이 손잡고 창업했다. 자율주행을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부터 각종 센서와 제어기, 자율주행을 위한 클라우드 시스템과 차를 연결하는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CES에서 현대차가 아이오닉EV를 활용해 미국 라스베이거스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CES에서 현대차가 아이오닉EV를 활용해 미국 라스베이거스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 제공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오로라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완벽한 자율주행차를 조기 출시해 시장을 선점할 방침”이라면서 “3년 안에 업계가 도달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우선적으로 구현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2021년 두 회사가 목표로 하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은 운전자 개입 없이도 차 스스로 주행이 가능한 단계를 말한다. 미국 자동차기술학회(SAE)는 자율주행 단계를 레벨 0~5로 나누는데 레벨4 이상은 사실상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 없다. 완전 자율주행인 레벨5보다는 한 단계 아래지만 운전자가 돌발 상황에 대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건만 제외하면 완벽한 자율주행 수준에 가깝다.

현대차그룹과 오로라는 프로젝트 실행을 위해 한국 또는 미국에 자율주행 기술을 시험할 스마트시티를 선정할 계획이다. 스마트시티는 도시 전체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미래형 첨단도시다. 모든 도로에 차와 도로가 서로 교감하는 V2X(Vehicle to Everything) 인프라가 구축돼 자율주행 시스템을 시연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현대차가 개발한 수소전기차를 최우선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수소전기차는 대용량 베터리를 탑재해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데다 장거리 주행도 가능하다. 장기간 쉼없이 시험주행을 해야 하는 자율주행용 시험 차량으로 적합하다는 것이 두 회사의 판단이다.

오로라 관계자는 “이번에 구현하려는 자율주행 기술은 스마트시티로 적용 범위가 한정되지만 상용화 과정에서 축적된 기술은 전 세계 모든 도시에서 얼마든지 활용할 수 있다”면서 “두 회사의 기술 전문성이 결합돼 글로벌 시장에서 긍정적인 변혁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1-0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