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식 팔던 UAE, 작년 11월 1조 순매수 왜?

입력 : ㅣ 수정 : 2018-01-04 0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宋국방 UAE 방문한 달과 겹쳐 임종석 특사방문 관련 여부 주목
MB 때 순매수 5조 3700억 급증
朴정부 기간엔 1조 3100억 감소
아랍에미리트(UAE)가 지난해 11월 갑자기 한국 증시에 1조원 가까운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중동 지역 파병부대 격려차 UAE 등을 방문했고 12월 초에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특사 자격으로 UAE를 다녀온 터라 연관성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6년에는 순매수 규모가 마이너스 2조 800억원이었던 터라 이례적인 투자로 보이기도 한다. 특히 UAE는 이명박 정부 때 한국 증시 투자를 3배 이상 대폭 늘렸다가 박근혜 정부 들어서는 줄이는 등 정권마다 다른 투자 행태를 보였다.

3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2017년 11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현재 UAE의 한국 상장주식 보유 규모는 9조 4620억원으로 역대 최대다. 특히 지난해 11월 UAE는 유가증권시장에서 9670억원을 순매수했다.

당시 UAE의 순매수 규모는 그동안 투자 행태를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UAE는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한국 주식을 계속 팔아치우고 있었다. 이 때문에 최근 논란이 되는 임 실장의 UAE 방문과의 연관성에 눈길이 쏠린다. 그에 앞서 송 장관은 11월 1∼3일 UAE를 방문했다.

과거 UAE는 이명박 정부 초기 2조 8637억원에 머물던 한국 증시 투자 규모를 대폭 확대해 2012년 말에는 8조 2400억원으로 증가했다. 반면 박근혜 정부 집권 첫해인 2013년 말 8조 2420억원이었던 UAE의 한국 상장주식 보유액은 2016년 말엔 6조 9310억원으로 줄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1-04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