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밸, 가심비, 관태기... 무슨 말인지 아시나요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1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0억건의 빅데이터로 살펴본 밀레니얼 세대 라이프스타일
워라밸, 가심비, 모어 모바일, 관태기...
밀레니얼 세대가 관심있는 것...워라밸, 가심비, 모어모바일, 관태기

▲ 밀레니얼 세대가 관심있는 것...워라밸, 가심비, 모어모바일, 관태기

외계어처럼 느껴지는 사람도 있겠지만 10~20대에 속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라이프 스타일을 엿볼 수 있는 단어들이다.


LG 계열 광고회사 HS애드는 트위터와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120억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밀레니얼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대변하는 단어 4개를 3일 공개했다.

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자인 밀레니얼 세대는 청소년기부터 인터넷을 사용해 모바일과 SNS 등 정보기술(IT)에 능통한 반면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사회에 진출해 고용과 일자리 등 부족에 시달리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우선 ‘일과 사생활의 균형’을 뜻하는 ‘워라밸’(Work & Life Balance)이란 용어가 SNS에 등장한 것은 2016년이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폭증하는 추이를 보였다.

직장 생활과 관련한 연관어 상위권에 과거에는 ‘업무, 스트레스, 능력, 동료’ 등이 차지했으나 최근에는 ‘소통, 퇴근, 주말, 휴가’ 등 업무 외 자신을 위한 시간 등이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어 ‘워라밸’이 밀레니얼 세대들의 행동 패턴으로 자리 잡았다는 설명이다.

또 가심비는 ‘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을 의미하는 신조어로 2017년 하반기부터 가격 대비 성능을 따지는 가성비의 언급량을 뛰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이들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서는 제품 안전에 대한 불안한 심리를 사로잡을 수 있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분석을 HS애드는 내놨다.

또 전통적인 커뮤니케이션 채널보다 카카오톡 등과 같은 모바일 메시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로 소통하는 것이 익숙하고 편한 ‘모어 모바일’(More Mobile) 경향도 증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전통적 대인 관계에서 받는 ‘상처, 스트레스, 고통, 부담, 갈등’ 등으로 ‘관태기’(관계와 권태기의 합성어)를 느끼는 경우들이 늘어나며 ‘관계끊기, 혼자놀기’ 언급량도 2014년부터 급증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간 관계에 대한 감성 연관어 분석결과에서도 긍정적인 감정은 증감추세가 없었지만 ‘부정적 감정’은 2009년 29.1%에서 2017년 32.0%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