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돌아온 타격기계, 타격왕 판 뒤집나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파’가 복귀한 KBO리그 2018시즌에 지켜볼 대목 중 하나가 바로 타격왕 경쟁이다.
두산 박건우. 연합뉴스

▲ 두산 박건우.
연합뉴스

NC 박민우. 연합뉴스

▲ NC 박민우.
연합뉴스

지난 시즌 타격 1~3위에는 다소 생소한 김선빈(KIA 타율 .370), 박건우(두산 .366), 박민우(NC .363)가 자리했다. ‘작은 거인’ 김선빈은 주로 9번 타순에 나서 시즌 내내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그러면서 생애 처음이자 ‘바람의 아들’ 이종범(전 해태) 이후 23년 만에 유격수 타격왕의 영예를 누렸다. 박건우는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던 김현수(LG)의 공백을 거뜬히 메우며 두산의 주포로 거듭났다. ‘호타준족’ 박민우도 ‘선동열호’에서 진가를 발휘하며 국가대표 테이블세터로 입지를 굳혔다. 이들 모두 올 시즌 타격왕에 욕심을 감추지 않는다.
LG 김현수. 연합뉴스

▲ LG 김현수.
연합뉴스

하지만 이들에게 최대 걸림돌은 역시 ‘타격 기계’ 김현수다. 그는 지난해 빅리그 96경기에 나서 타율 .231에 1홈런 14타점에 그쳤다. 데뷔 첫해인 2016년 타율 .302에 6홈런 22타점에 견줘 매우 부진했다. 그러나 2015년까지 KBO리그 통산 10시즌 동안 타율 .318에 142홈런 771타점을 올려 한국의 대표 타자로 군림해 3년 만의 복귀에 기대를 더한다. LG도 ‘확실한 타자’ 김현수와 이대호(4년 150억원)에 이어 역대 자유계약선수(FA) 2위(4년 115억원) 몸값으로 계약했다. 2008년 타격왕(.357)으로 10년 만에 타격왕을 노린다.

지난해 ‘FA 대박’(4년 98억원)을 터뜨리며 롯데에 잔류한 손아섭도 강력한 후보다. MLB 구단의 신분 조회를 두 차례나 받는 등 고심을 거듭하다 결국 눌러앉았다. 2007년 손광민으로 데뷔해 개명한 손아섭은 11시즌 통산 타율이 .325에 달하고 8년 연속 3할타, 7년 연속 140안타 등 꾸준한 활약을 펼친 게 강점이다. 2012년 3위, 2013년과 2014년 각 3위, 지난해 9위(.335)에 오른 그는 FA 계약에 힘입어 편안해진 마음으로 첫 타격왕을 꿈꾼다.

여기에 ‘무관의 제왕’ 나성범(NC), 2016년 타격왕 최형우(KIA), 4번 타자로 자리매김한 김재환(두산)은 팀 내 ‘해결사’로서 정교한 타격까지 뽐내 타격왕 후보로 빼놓을 수 없다. 2017년 나성범은 타율 .347로 4위, 최형우는 .342로 6위, 김재환은 .340으로 7위에 올랐다. 베테랑 이대호(롯데), 박용택(LG)도 지난해 건재를 과시한 만큼 타격 레이스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8-01-0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