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UAE, 걸프국가 첫 부가세 도입

입력 : ㅣ 수정 : 2018-01-02 1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유가 탓 재정적자… 5% 부가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가 지난 1일부터 부가가치세(VAT)를 도입했다. 풍부한 석유를 바탕으로 그동안 부가세와 소득세를 부과하지 않았던 중동 6개 산유국들의 모임 걸프협력회의(GCC) 국가로서는 최초 사례다.

사우디와 UAE 정부는 이날부터 대부분의 재화와 서비스에 5%의 부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부가세 대상은 전자 제품, 식료품, 호텔 숙박비, 수도, 전기요금, 전화 요금 등이다. 단 초·중·고등학교 수업료, 부동산 거래 비용, 의료, 교통요금 등은 여전히 비과세 대상으로 분류됐다.

이번 부가세 도입은 2015년 GCC(사우디, UAE, 바레인, 쿠웨이트, 오만, 카타르) 국가 간 합의에 따른 것이다. GCC 회원국들은 2014년 중반부터 저유가가 이어지며 재정적자가 늘어나자 올해부터 부가세를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구체적 시행 시점을 못박지 않은 상황에서 사우디와 UAE가 첫 테이프를 끊은 셈이다. 사우디 정부는 이와 별도로 고급 휘발유 가격을 리터당 0.9리얄(약 254원)에서 2.04리얄로, 저급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0.75리얄에서 1.37리얄로 올린다고 발표했다.

사우디와 UAE는 이번 부가세 부과로 올해 각각 2090억 달러(약 222조원)와 330억 달러의 세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일각에서는 부가세 도입과 유가 상승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사우디와 UAE의 인플레이션이 가속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BBC는 “양국 모두 아직까지는 소득세를 부과할 계획은 없지만 사우디는 재정 수입의 90%, UAE는 80%가 석유에서 나온다는 점에서 수입원 다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1-0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