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엔 얼마나 높을 ‘고’

입력 : ㅣ 수정 : 2017-12-31 2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PGA 주목할 선수 톱15’ 선정…골프채널 “데뷔 전부터 세계 18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진출을 선언한 고진영(22)이 현지 매체가 꼽은 새해 주목할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고진영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진영
연합뉴스

미국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31일(한국시간) 15명 중 14번째로 고진영을 손꼽았다. 골프채널은 “올해 22살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10승을 거둔 선수”라며 “지난 10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출전 자격을 얻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LPGA 투어 신인 데뷔를 앞둔 시점에서 이미 세계 랭킹 18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고진영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웬만해선 흔들리지 않는 샷 덕분에 ‘멘탈갑’이란 별명을 얻은 고진영은 2014년 KLPGA 1부 투어에 데뷔해 4년 동안 9승을 올렸으며, 지난 10월 국내에서 열린 LPGA 투어 대회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도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LPGA 풀시드권을 받고도 새로운 투어에 연착륙할 수 있을지에 대해 한동안 고민을 거듭하다가 지난 11월 중순에야 미국 진출을 결심했다. KLPGA 투어에서 신인왕을 놓쳤던 고진영은 “미국 무대에서는 인생의 한 번뿐인 신인왕을 수상하겠노라”며 단단히 벼르고 있다.

이 밖에 여자 선수로는 2018년 LPGA 투어 데뷔를 앞둔 조지아 홀(21·잉글랜드)과 지난해 신인이었던 에인절 인(18), 넬리 코르다(19), 브리트니 알토마레(27·이상 미국), 아디티 아쇼크(18·인도) 등이 지목됐다. 남자 선수 중에는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 2승을 거둔 체선 해들리(30), 부상에서 회복한 지미 워커(28·이상 미국) 등이 포함됐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1-01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