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박정진, 2년 7억 5000만원에 FA 계약…2018 시즌 최고령

입력 : ㅣ 수정 : 2017-12-29 15: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화 이글스의 베테랑 좌완 투수 박정진(41)이 한화와 2년 7억 5000만원에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맺었다.
한화 이글스 베테랑 투수 박정진 사진=더팩트 제공

▲ 한화 이글스 베테랑 투수 박정진
사진=더팩트 제공

한화는 29일 “박정진과 계약 기간 2년, 계약금 3억원, 2년 총연봉 4억 5000만원(2018년 연봉 2억 5000만원, 2019년 연봉 2억원) 등 총액 7억 5000만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박정진은 지난 1999년 한화에 입단해 한 팀에서만 뛰었다.

2013년 11월 첫 FA 계약서(2년 8억원)에 도장을 찍었던 박정진은 생애 두 번째 FA 자격을 얻고도 잔류를 택했다.

박정진은 2018시즌 KBO리그 최고령 선수 자리도 예약했다.

박정진은 계약을 마치고 “구단에서 내 의견을 존중해줘 좋은 소식을 전한다. 한화 구단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 구단에서 나를 인정해주신 만큼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2년이라는 시간이 주어진 만큼 내가 후배들을 잘 이끌고, 솔선수범하면 우리 팀이 강팀으로 도약할 수 있는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나보다 팀을 먼저 생각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화는 “박정진이 2년 동안 마운드에서 변치 않는 기량을 보여줌과 동시에 팀의 맏형으로서 젊은 선수들의 성장을 돕는 롤모델 노릇을 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