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23억 받고 KIA 재계약…투수 최고 연봉

입력 : ㅣ 수정 : 2017-12-29 08: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야구 KIA의 투수 양현종(29)이 내년에 연봉 23억원을 받는다. 국내리그에서만 뛴 선수의 연봉으로만 따지면 역대 1위에 해당한다.
양현종 ‘친구 생각에 울컥’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KIA타이거즈 양현종이 KBO 투수 부문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7.12.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현종 ‘친구 생각에 울컥’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KIA타이거즈 양현종이 KBO 투수 부문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7.12.13 연합뉴스

KIA는 “양현종이 구단 내 사무실에서 조계현 단장과 면담을 하고, 올해 연봉(15억원)보다 8억원 인상된 23억원에 사인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양현종은 시즌을 마친 후 KIA에 남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구단도 꼭 잡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양현종은 구단을 통해 “최고 대우를 해 준 구단에 감사하다. 고액 연봉을 받게 된 만큼 더 책임감이 생긴다”며 “내년 시즌에도 강력한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현종은 올해 정규시즌에서 20승 6패 평균자책점 3.44를 거뒀고, 한국시리즈 1승 1세이브로 11번째 우승을 견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