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웨아, 라이베리아 대통령 당선…축구스타 출신 대통령 탄생

입력 : ㅣ 수정 : 2017-12-29 0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90년대 유명 축구 스타였던 조지 웨아(51)가 라이베리아 대통령에 당선됐다.
축구 스타 출신으로 민주변화연합 후보인 조지 웨아(왼쪽)가 26일 라이베리아 수도 몬로비아에서 진행된 대선 결선 투표에서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몬로비아 AP 연합뉴스

▲ 축구 스타 출신으로 민주변화연합 후보인 조지 웨아(왼쪽)가 26일 라이베리아 수도 몬로비아에서 진행된 대선 결선 투표에서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몬로비아 AP 연합뉴스

선관위는 지난 26일 실시된 결선투표의 개표를 98.1% 마무리한 결과, 웨아가 61.5%의 득표율을 기록해 38.5%에 그친 조셉 보아카이(73) 현 부통령을 꺾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웨아는 엘런 존슨 설리프(79) 현 대통령으로부터 다음 달 정식으로 정권을 이양받게 된다. 1944년 이후 73년 만에 첫 민주적 정권교체다.

웨아는 1990년대 유럽 무대에서 맹활약하며 ‘흑표범’이라는 별명을 얻은 축구 스타 출신이다.

그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AC밀란, 잉글랜드 첼시, 맨체스터시티 등에서 뛰며 최고의 축구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Ballon d‘Or)를 수상하는 등 아프리카의 대표적 축구선수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