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이번엔 클리블랜드 이적설

입력 : ㅣ 수정 : 2017-12-27 0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팬래그스포츠 “연봉 400만弗”
오승환(35)의 내년 행선지로 클리블랜드가 떠올랐다. 연봉은 400만 달러(약 43억원)로 전망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6일 미프로야구 30개 구단에 필요한 선물에 대한 칼럼을 게재했다. 여기서 클리블랜드의 선물로 오승환을 거론했다. MLB닷컴은 “(불펜 투수 브라이언 쇼와 조 스미스가) 팀을 떠나면서 불펜 강화가 필요한 클리블랜드에 오승환은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오승환은 충분히 반등할 수 있는 투수”라면서 “오승환이 클리블랜드와 계약하면 ‘오하이오’(Oh-io)라는 언어 유희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클리블랜드가 있는 오하이오주를 떠올린 농담이었다.

미국 팬래그스포츠는 오승환의 자유계약선수(FA) 계약 규모에 대해 “파이널보스가 올해 다소 주춤했다”는 평가와 함께 ‘1년 400만 달러’로 예측했다. 2016년 세인트루이스와 2년 최대 1100만 달러(약 118억원)에 계약한 오승환은 빅리그 입성한 첫해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로 맹활약했다. 하지만 올해는 1승 6패 20세이브, 평균자책점 4.10으로 부진했다.

팬래그스포츠는 올해 성적이 FA 계약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봤다. 하지만 최근 메이저리그에서 불펜 투수 가치가 상승하고 있어 팬래그스포츠가 전망한 계약 기간과 금액을 모두 뛰어넘을 가능성이 크다. 여전히 FA 시장에서 불펜 강화를 노리는 메이저리그 팀들이 많아서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7-12-2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