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총무원장 지낸 녹원 스님 원적

입력 : ㅣ 수정 : 2017-12-24 2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불교조계종 제24대 총무원장을 지낸 직지사 조실 녹원 대종사가 지난 23일 오후 6시 40분 쯤 경북 김천 직지사에서 원적했다. 세수 90세, 법랍 77세.
녹원 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녹원 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1928년 경남 합천에서 출생한 녹원 스님은 13세가 되던 1940년 직지사로 출가했으며 31세의 나이에 직지사 주지로 취임한 이래 7차례 주지직을 연임했고, 조계종 중앙종회 의장(1981~1983)을 거쳐 1984년부터 1986년까지 조계종 총무원장을 역임했다. 1985년 동국학원 이사장을 맡아 네 차례 연임했고,1997년 조계종 원로회의 의원에 피선됐다. 2007년에는 직지사 조실로 추대돼 후학을 지도해 왔다.

스님은 불교와 교육의 발전, 한·일 불교 교류 등에 기여한 공로로 1998년 일본 류코쿠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3년에는 국가발전에 이바지한 업적으로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장례는 조계종 종단장으로 봉행되며, 분향소는 직지사 설법전에 마련됐다. 영결식과 다비식은 오는 27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12-25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