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담배 아웃’

입력 : ㅣ 수정 : 2017-12-14 2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해 판매 중단…건강식품 출시
롯데마트가 새해부터 전국 모든 매장에서 담배를 퇴출한다.


롯데마트는 내년 창립 20주년을 맞아 담배 판매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다른 대형마트와 차별화된 ‘건강 전문회사’로 탈바꿈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는 “건강 전문 회사로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담아 상징적으로 담배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롯데마트는 ‘건강이 모든 것’이라는 기치 아래 앞으로 건강식품 비중을 확대하고 다양한 신상품을 개발하겠다는 미래 전략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내년 2월 초 한국인 식단에 맞춘 건강기능식품 28개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여름과 겨울 등 계절별 건강기능식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차별화 전략을 통해 ‘만년 3등’에서 탈출하겠다는 의지도 엿보인다.

업계 1, 2위인 이마트와 홈플러스는 “우리는 담배 판매를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롯데가 ‘건강’을 앞세워 담배를 퇴출한 만큼 내심 곤혹스런 표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편의점과 달리 대형마트에서는 보루 단위 담배만 판매하기 때문에 매출 비중이 미미하다”며 롯데의 ‘생색내기’를 꼬집었다. 이어 “건강도 중요하지만 소비자 편의성도 중요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롯데마트의 담배 매출 비중은 전체 롯데마트 매출의 0.1%가 안 된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12-1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