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동안 미국 여자체조 선수들 성추행한 의사에 60년형 선고

입력 : 2017-12-08 08:19 ㅣ 수정 : 2017-12-08 08: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체조대표팀에서 여자 선수들을 수십년간 성추행한 전직 의사 래리 나사르(54)가 60년형을 선고받았다.
미국 여자 체조대표팀 선수들을 수십년간 성추행한 전직 의사 래리 나사르(54)가 60년형을 선고받았다. 2017.12.8  AP 연합뉴스

▲ 미국 여자 체조대표팀 선수들을 수십년간 성추행한 전직 의사 래리 나사르(54)가 60년형을 선고받았다. 2017.12.8
AP 연합뉴스

자넷 T. 네프 연방법원 판사는 나사르에게 아동 포르노물 인수, 아동 포르노물 보유, 기록 인멸 및 은폐 등 세 가지 혐의에 대해 그에게 법정 최고형을 선고했다. 네프 판사는 “그가 다시는 아동들에게 접근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배심원단은 지난 7월 그에게 유죄를 선고한 바 있다. 나사르는 수십년동안 미국 대표팀과 미시건주립대에서 주치의 지위를 이용해 여자 체조 선수들을 성추행했다. 나사르는 집의 컴퓨터와 외장 하드 등에 무려 3만 7000여개의 아동 포르노 비디오나 사진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나사르가 법정에 서게 된 것은 지난해 9월 폭로된 내용 때문이다. 1986년부터 2015년까지 30년 동안 네 차례 올림픽에 참가하며 체조대표팀 주치의로 근무한 그는 여러 명의 어린 체조 선수들을 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수십년간 미국 체조 발전에 기여한 인물로 평가받았던 그의 어두운 이면이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올림픽 대표 출신 맥카일라 마로니를 비롯한 여러 여성들의 용기 있는 제보가 큰 역할을 했다. 마로니는 법정에 보낸 편지를 통해 “내가 13세 때 텍사스에서 진행된 첫 대표팀 훈련 때부터 시작됐고, 내가 이 운동을 끝날 때까지 계속됐다. 대표팀은 훈련장에 부모님을 오지 못하게 했기 때문에 우리 부모님은 나사르가 하는 짓을 알지 못했다. 그는 내 신뢰를 남용했고, 내 몸을 남용했으며 영원히 치유되지 않을 심리적 상처를 안겼다. 그는 남은 생애를 감옥에서 썩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사르는 남은 여생을 감옥에서 보내면서 줄이을 민사 소송에도 대비해야 할것으로 보인다. 현재 140명이 넘는 여성들이 나사르와 미국 체조협회, 미시건주대학을 상대로 고소한 상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