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10년·보수 10년 넘어… 사람이 먼저인 문화”

입력 : 2017-12-07 21:30 ㅣ 수정 : 2017-12-07 2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종환 문체부 장관 ‘문화비전 2030’ 정책 발표
세월호·블랙리스트 등 반성 담아
‘자율·다양·창의’ 3대 가치 제시


“새 문화정책 모토인 ‘사람이 있는 문화’에는 세월호 재난을 겪으며 ‘이게 나라냐’고 절규했던 사람들과 새로운 사회와 나라를 외쳤던 사람들, 희망을 잃어 가는 미래 세대의 열망과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국민의 창작·향유권을 침해한 국가에 대한 반성을 담았습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7일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서 ‘문화비전2030-사람이 있는 문화’라는 새 정부의 문화 정책 기조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7일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서 ‘문화비전2030-사람이 있는 문화’라는 새 정부의 문화 정책 기조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7일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서 ‘문화비전2030-사람이 있는 문화’라는 새 정부의 문화정책 기조를 발표했다. 문화비전2030은 ▲사람이 먼저인 문화 ▲비전과 미래의 문화 ▲공정과 상생의 문화 ▲문화자치와 분권 ▲여가가 있는 사회 ▲문화적 가치가 존중되는 사회를 위해 문화정책의 틀을 바꾸는 것을 의미한다. 문체부는 최종 계획은 민관 협치 과정을 거쳐 정책과 사업을 구체화한 뒤 내년 3월 발표할 예정이다.


도 장관은 “진보정부 10년과 보수정부 10년을 뛰어넘는 미래지향적인 문화정책, 사람의 생명과 권리를 중시하는 문화가 중심”이라며 “문화가 정치, 경제, 사회 등 각 영역에서 창의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문화 개념을 확대하고 사회 혁신의 동력이 되는 문화를 지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지금부터 모두가 협력해 함께 만들어가는 비전, 완성된 것이 아니라 계속 진화하는 개방형·진행형 문화비전이 될 것”이라며 “이제부터 문화비전 수립을 시작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도 장관은 이와 함께 새 문화정책의 3대 가치로 자율성, 다양성, 창의성을 제시하고, 8대 정책 의제로 ▲개인의 창작과 향유 권리 확대 ▲문화·예술인의 지위와 권리 보장 ▲문화 다양성 보호와 확산 ▲공정 상생을 위한 문화생태계 조성 ▲지역 문화 분권 실현 ▲문화 자원의 융합적 역량 강화 ▲문화를 통한 창의적 사회 혁신 ▲미래와 평화를 위한 문화협력 확대를 제안했다.

문체부는 지난 10월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를 단장으로 민간 전문가와 각 정책 분야별 책임연구자가 참여하는 ‘새 문화정책 준비단’을 구성해 문화정책 수립 작업을 본격화했다. 문체부는 준비단과 함께 내년 1월부터 현장 토론회를 열어 정책 과제들을 적극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12-0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