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많고 나이 어릴수록 엄마 취업률 낮다

입력 : 2017-12-07 18:00 ㅣ 수정 : 2017-12-07 18: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계청 상반기 여성 고용률 분석
자녀의 수가 많고 나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취업률이 떨어진다는 통념이 통계로 확인됐다. ‘워킹맘’ 2명 중 1명은 월평균 임금이 200만원에도 못 미치지만 정작 노동 시간은 전체 여성 근로자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7일 통계청이 지난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 중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509만 4000명을 분석한 결과 자녀 수에 따른 여성의 고용률은 1명 57.8%, 2명 55.5%, 3명 이상 49.1% 등으로 격차가 발생했다. 1년 전 조사에 비해 자녀 1명과 2명인 여성의 고용률은 각각 1.0% 포인트, 0.9% 포인트 높아진 반면 3명 이상은 0.3% 포인트 낮아졌다.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고용률은 떨어지고 근무 시간도 줄었다. 막내 아이가 6세 이하인 여성의 고용률은 46.4%, 7∼12세 60.1%, 13∼17세 67.8% 등이다. 또 주당 평균 근무 시간은 막내 아이 6세 이하 34.7시간, 7∼12세 39.2시간, 13∼17세 41.1시간 등으로 집계됐다. 자녀가 있는 여성의 근무 시간(38.2시간)은 전체 취업 여성의 근무 시간(40.2시간)보다는 짧지만 자녀가 중·고교에 다니는 여성으로 한정하면 오히려 더 길게 일한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아이가 어릴 때는 많이 돌봐 줘야 하므로 육아 등에 투입하는 시간이 많지만 자녀가 13세 이상이 되면 그런 돌봄이 덜 필요할 수도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워킹맘들의 임금은 월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이 43.6%로 가장 많았다. 100만원 미만 12.4%, 200만∼300만원 21.8%, 300만∼400만원 12.6%, 400만원 이상 9.6% 등이었다. 1년 전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저임금 여성(100만원 미만 1.6% 포인트, 100만∼200만원 1.1% 포인트)은 감소했으며 중·고임금 여성(200만~300만원 1.5% 포인트, 300만~400만원 및 400만원 초과 0.6% 포인트)은 증가했다.

워킹맘들의 근로 형태별로는 임금 근로자가 79.9%, 비임금 근로자가 20.1%로 조사됐다.

임금 근로자 중 상용 근로자의 비율은 68.3%, 임시·일용 근로자는 31.7%였다. 직업별로는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 32.6%, 사무 종사자 25.8%, 판매 종사자 13.8% 등이었다. 워킹맘들의 지역별 고용률은 제주가 76.9%로 가장 높고 울산이 48.3%로 가장 낮았다.

세종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2017-12-0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 대한민국 과로 리포트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