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우현 자택 등 압수수색…11일 소환

입력 : 2017-12-07 21:46 ㅣ 수정 : 2017-12-08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천헌금 등 혐의… 피의자 조사
검찰이 정계 인사와 사업가들로부터 불법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은 이우현(60) 자유한국당 의원의 자택과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의원에게 오는 11일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자용)는 7일 이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용인시 자택과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한 데 이어 이 의원에게 11일 오전 9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앞서 검찰은 2015년 공기업과 관련된 사업 수주를 도와 달라며 이 의원에게 억대 금품을 건넨 혐의로 지난 4일 건설사 대표 김모씨를 구속했다. 이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과 간사를 지냈던 만큼 검찰은 이 의원이 공사에 편의를 봐주는 등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위치였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또 이 의원이 새누리당 경기도 공천관리위원으로 있던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공천을 대가로 정계 인사들에게 금품을 받은 의혹도 검찰은 살펴보고 있다. 이미 공모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은 당시 이 의원에게 공천헌금 5억원을 건넨 혐의로 지난달 29일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다. 공씨는 당 공천을 받기 위해 5억원을 건넸으나 공천이 이뤄지지 않자 이 의원 측에 항의를 해 돈을 돌려받았고, 이 외에도 여러 차례에 걸쳐 총 5000만원을 건넨 걸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검찰은 민모 부천시의회 부의장과 인테리어 업자 안모씨 등에 대해서도 수사했다.

한편 이 의원은 공천헌금 등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터무니없는 소설 같은 내용”이라며 전면 부인하고 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17-12-0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