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효과 ‘대박’…‘피자마루’, 매출 20∼40% 급증

입력 : 2017-12-07 19:47 ㅣ 수정 : 2017-12-07 19: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선택한 피자로 유명세를 탄 피자마루의 주문량이 하루 아침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이 보낸 피자’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직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2018예산안과 세제개편안 등으로 격무에 시달린 직원들에게 고마움의 표시로 보낸 피자를 먹고 있다. 2017.1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이 보낸 피자’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직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2018예산안과 세제개편안 등으로 격무에 시달린 직원들에게 고마움의 표시로 보낸 피자를 먹고 있다. 2017.12.6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6일 예산안 마련 등으로 격무에 시달린 기획재정부 직원들에게 피자마루 피자 350판을 보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피자마루는 각종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며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선 ‘이니피자’ ‘대통령 피자’란 애칭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이영존 피자마루 대표는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매장마다 다르긴 하지만 평균적으로 20∼40%가량 매출이 늘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피자마루는 소규모 동네 피자가게라 일반 소비자들이 잘 모르는데 이번 일을 계기로 아주 큰 홍보가 됐다”며 “매장마다 장사가 잘된다고 하니 너무 감사한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청와대는 전날 피자마루 선정 배경에 대해 “상생협력을 통한 브랜드 운영과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진출을 준비 중이고, ‘사랑의 1만 판 피자 나눔’, 가맹점과의 상생과 동행 약속을 실천 중인 업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