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포항 출신 이명박 500만원 성금, 시민들 반응이..”

입력 : 2017-12-07 15:50 ㅣ 수정 : 2017-12-07 16: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 포항 출신으로 잘 알려진 이명박 전 대통령이 포항 지진 성금으로 500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 서울신문 DB

▲ 이명박 전 대통령. 서울신문 DB

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까지 접수된 포항 지진 피해 복구를 돕기 위해 모인 성금은 300억 3500만원이다. 연예인 및 운동선수들도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싸이 1억원, 강민호 1억원, 이동국 5000만원, 가수 장윤정 5000만원, 추성훈 5000만원, 박신혜 5000만원, 이영애 5000만원 등이다.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유년 시절 대부분을 포항에서 보냈고 공식적으로 포항을 고향으로 삼고 있다. 지난달 포항 지진이 일어나자마자 포항시청에 금일봉을 전달한 이 전 대통령은 포항 시민들로부터 “자기 코가 석 자 일텐데 그래도 역시 MB다”라는 찬사를 받았다.

‘MB전문기자’ 주진우 시사IN 기자는 이와 관련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 뵈이다’에 출연해 “포항이 낳은 세계적인 인물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다. 포항시청에 이 전 대통령이 금일봉을 보내서 포항시민들이 되게 고무됐다”면서 “그런데 그 금액이 500만원인 것을 안 포항시민들이 쌍욕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포항시 공무원은 JTBC와의 통화에서 “금일봉이라는 말 그대로 금일봉이다. 이걸 공식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고 답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 대한민국 과로 리포트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