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광명시장 “내년 지방선거에서 7대비리 관련자 배제해 공천혁신 이뤄야”

입력 : 2017-12-07 14:59 ㅣ 수정 : 2017-12-07 15: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이스북 통해 “민주당 후보자 도덕성 철저히 검증해 비리인물 사전 걸러내야” 제안
양기대 광명시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기대 광명시장

양기대 경기 광명시장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7대 비리 관련자를 배제해 획기적인 공천 혁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양 시장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추악한 권력과 부도덕한 출마자 간에 공천을 매개로 한 밀실거래는 지방자치 발전을 저해하는 가장 큰 요인”이라며, “특히 비리로 얼룩진 자질 없는 출마자는 권력자에게 줄대는 돈 공천 유혹에 빠지기 쉬워, 당선되면 이권개입 유혹에 빠지는 비리의 악순환이 될 게 뻔하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미 고위공직자 임명시 7대 비리관련자 배제 가이드 라인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바 있다. 7대 비리관련 고위 공직자 임용을 원천 배제하겠다는 방침이어서 향후 고위공직자의 엄격한 도덕성 검증을 예고하고 있다.

또 양 시장은 “자치와 분권시대를 열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는 확고한 만큼 이에 발맞춰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서 내년 지방선거 출마자에 대해 도덕성과 자질을 엄격하게 검증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라고 강조했다.

내년 6월 치르는 지방선거에 대해 양 시장은 “선출직 공직자의 권한과 책임은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해 부도덕하고 비리 혐의가 있는 문제인물을 사전에 엄격히 걸러내는 것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천이며, 국정에 무한 책임을 지고 있는 집권여당의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양 시장은 “민주당이 내년 지방선거 후보자의 도덕성을 제대로 검증해 공천혁명을 선도하길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자택과 사무실을 불법 정치자금 수수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공천관련 불법자금을 받은 혐의로 압수 수색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