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보이콧 안한다”, 러올림픽위원회는 12일 보이콧 논의

입력 : 2017-12-07 08:02 ㅣ 수정 : 2017-12-07 1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BBC, IOC-러시아 밀실 거래 의심 커지고 있다고 분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개인 자격으로 출전하는 러시아 선수들을 막지 않겠으며 대회를 보이콧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예정대로 12일 회의를 열어 보이콧 여부를 논의할 것이라고 영국 BBC가 7일(이하 한국시간) 전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러시아 종목별 연맹과 선수들이 12일 회의를 열겠다는 방침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IOC 집행위원회는 전날 ROC가 도핑 관련 자격 정지 징계를 당해 평창 대회에 선수단을 파견하지 못하며 다만 도핑과 무관한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는 출전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이 7일 새벽 1시쯤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한 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러시아 정부는 평창 대회에 참여하려는 선수들을 가로막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것과 별개로 ROC는 회의를 진행한다는 것이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평창 대회에 참가하는 러시아 선수들이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라고 새겨진 유니폼을 입게 하는 것이 러시아의 대회 보이콧을 막으려는 산물이란 지적에 대해 “현실을 반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유니폼에 러시아라고 새길지, 아니면 OAR로 새길지 여부에 대해 더 고려할 사항이라고 발을 뺐다고 방송은 전했다.


마찬가지로 러시아가 제재안을 수용하고 존중하면 평창 대회 폐회식 때는 러시아 선수들이 자국 국기 아래 행진할 수 있다고 타협의 여지를 남겼다. 바흐 위원장은 “새로운 시작이 가능하고 러시아에서 깨끗한 스포츠의 미래를 엿볼 수 있고 이것이 진짜 강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댄 론 BBC 기자는 푸틴 대통령의 발언이 1984년 이후 처음 올림픽에 벌어지는 보이콧을 막아보려는 IOC에게 구원의 손길을 내민 것이라고 분석하면서도 IOC와 러시아 사이에 모종의 밀실 거래가 있었다는 일부의 의심을 키울 것이라고 짚었다. 그는 “적어도 평창 무대에 모습을 드러내려고 러시아는 굴욕적인 징계를 견뎌내고, 선수들은 ‘중립 선수단’과 반대되는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단’(OAR)이라고 불리며, 폐회식 때는 국기를 휘날리게 해주겠다고 하고 바흐 위원장은 평창 대회가 끝난 뒤 러시아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징계를 풀 수 있다고 제안한 것”을 예로 들었다.

이런 양보들이 푸틴의 발언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을지 모른다며 IOC가 이 정도 규모의 사기극에 너무 관대하다는 의심을 키우기에 충분하다고 론 기자는 지적했다.

한편 IOC 집행위원회는 러시아뿐만 아니라 복싱과 역도에서 무더기 도핑 의심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역도연맹(IWF)은 보관 중인 샘플 가운데 10% 정도가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보고했다며 바흐 위원장은 2024 파리올림픽에서도 정식종목으로 살아남으려면 광범위한 도핑 테스트를 실시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또 국제복싱연맹(AIBA)이 내년 1월에 재정, 반도핑, 심판 관리 등에 대한 정확한 보고를 해주길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자원봉사자 모임에 참석해 조만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모스크바 EPA 연합뉴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자원봉사자 모임에 참석해 조만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모스크바 EPA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