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시즌 처음 두 경기 연속 골, 평점은 8.0으로 팀 내 네 번째

입력 : 2017-12-07 07:13 ㅣ 수정 : 2017-12-07 07: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흥민(25·토트넘)이 시즌 처음으로 두 경기 연속 골맛을 봤다.

손흥민은 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으로 불러 들인 아포엘(키프로스)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최종 6차전 1-0으로 팀이 앞선 전반 37분 골 그물을 흔들어 3-0 완승에 힘을 보탰다. 챔피언스리그 세 번째 골이자 시즌 6호골이었다.

‘디펜딩 챔피언’ 레알 마드리드를 제치고 조 1위와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상태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해리 케인(24)과 크리스티안 에릭센(25)은 교체 명단에도 제외해 쉬게 했다.
손흥민이 7일 아포엘과의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6차전 후반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손을 맞잡고 있다. 런던 AFP 연합뉴스

▲ 손흥민이 7일 아포엘과의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6차전 후반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손을 맞잡고 있다.
런던 AFP 연합뉴스

그러면서도 최근 2무1패의 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해 승리가 절실했던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 3일 왓포드전에서 골을 신고한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웠다. 손흥민의 자리는 왼쪽 측면 공격수와 투톱으로 주로 출전했던 평소와 달리 오른쪽 측면이었다. 같은 측면이라도 왼쪽과 오른쪽에서 뛰는 것은 차이가 커 몇몇 선수들은 위치 변화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을 보이곤 한다.

하지만 두 발을 모두 사용할 줄 아는 손흥민에게 위치 변화의 어려움은 없었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부터 오른쪽에만 머물지 않고 중앙으로 폭넓게 이동하면서 팀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3분에는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다. 최전방의 페르난도 요렌테(32)가 오랜만에 선발 출전했는데도 유기적인 호흡을 보이면서 팀 공격을 이끌었다.

좋은 움직임을 보이던 손흥민은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움직이면서 요렌테와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뒤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왼발로 공을 감아 차 아포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0분 무사 뎀벨레(30)와 교체되기 전까지 2선에서 부지런히 중앙과 오른쪽 측면을 움직이며 아포엘 수비를 괴롭혔다.

영국 축구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8.0을 매기고 1골 1도움을 기록한 요렌테에게 8.8을, 조르지 케빈 은쿠두에게 8.6을, 세르지 오리에에게 8.1을 부여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