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범 위원장 “러 개인자격 참가 환영”

입력 : 2017-12-07 01:42 ㅣ 수정 : 2017-12-07 01: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직위 “평창 오는 선수단·임원 최고의 경험 할 수 있도록 노력”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내린 러시아 출전 금지 조치에 대해 “IOC의 결정사항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대회 조직위는 6일 성명을 발표해 “러시아 선수들의 ‘중립국’ 자격 출전을 허용한 IOC의 결정사항을 존중한다”며 “IOC와 관련 기관들, 평창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단과 임원들이 최고의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새벽 IOC 집행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스위스에 도착한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국내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평창올림픽을 흥행시켜야 하는 조직위 입장에서는 러시아 선수단이 러시아 깃발을 들고 참석하는 게 최선이지만 IOC 결정을 반대할 힘은 없다. 그나마 러시아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참석하게 된 것을 환영하는 입장”이라고 털어놓았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오는 12일 회의를 통해 개인 자격으로 평창 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막을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IOC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조직위로선 걱정이 많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러시아가 평창 보이콧을 선언하면 흥행에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1980 모스크바올림픽과 1984 로스앤젤레스올림픽처럼 ‘반쪽 올림픽’이란 오명을 뒤집어 쓸 수도 있다.

러시아의 국가 주도 도핑 의혹은 지난해 7월 매클라렌 보고서가 발간된 뒤 국제스포츠에서 변함없는 상수였다. 어느 날 도드라진 변수가 아니다.

그런데도 우리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했다. 스포츠 외교의 손발이 없었다. 이건희 전 IOC 위원은 건강을 이유로 물러났고, 유승민 IOC 선수위원은 국제적 발언권을 인정받기 어려운 연륜이다. 김진선 전 조직위원장은 국정농단의 와중에 물러났다. 뒤를 이은 이 위원장에겐 일종의 대회 관리 책임만 주어진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지금이라도 범정부 차원에서 외교 역량을 총동원해 러시아가 12일 보이콧만은 선언하지 않도록 설득하고 견인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7-12-07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