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관왕 박성현 금의환향 “내년 LPGA 3승 목표”

입력 : ㅣ 수정 : 2017-12-05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고의 한 해다. 루키로서 목표를 다 이뤘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39년 만에 신인상, 올해의 선수상 등을 받은 ‘슈퍼 루키’ 박성현이 4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밝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39년 만에 신인상, 올해의 선수상 등을 받은 ‘슈퍼 루키’ 박성현이 4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밝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슈퍼 루키’ 박성현(24)이 4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올해의 선수상과 신인상, 상금왕을 거머쥐며 3관왕에 오른 박성현이 공항에 등장하자 기다리던 200여명의 팬들이 환호하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박성현은 잠시 놀라다가도 꽃다발을 받아들고는 이내 미소를 머금었다.

박성현은 “아직도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잘 모르겠다. 숨 가쁘게 2017년을 달려왔고, 끝나고 보니 3관왕을 했더라”며 “마지막 대회에서 올해의 선수상까지 받고 나니 엄청 떨렸다. 내가 받아도 되는 상인가 싶었다”고 말했다. ‘가장 뿌듯한 상이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당연히 올해의 선수상이다. 정말 생각지도 못한 상이어서 결과를 듣자마자 어안이 벙벙했다”고 답했다.

박성현은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셨다. 그중에서 ‘잘했는데 아직 멀었다’는 말이 기억에 남는다. 맞는 말이다”며 “(올 시즌에 점수를 매긴다면) 100점 만점에 75점이다. 앞으로 나머지 25점을 채워 가겠다. 내년엔 (올해와 달리) 시즌 마지막 대회서 우승하고, 3승 정도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2주가량 팬 미팅을 비롯한 국내 일정을 소화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내년 시즌 준비에 착수할 예정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7-12-05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