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우즈 ‘멈칫’

입력 : ㅣ 수정 : 2017-12-03 2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히어로 월드 챌린지 3라운드 1·2m 퍼팅 잇단 실수 등 부진
타이거 우즈(42)가 복귀전 셋째 날 부진했다. 티샷 실수로 페어웨이와 그린을 자주 놓쳤고 어프로치샷에도 연습량 부족을 드러냈다.

우즈는 3일(한국시간) 바하마의 올버니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350만 달러·약 39억원) 3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5개로 3오버파 75타를 쳤다.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 공동 10위로 전날보다 다섯 계단 내려갔다.

우즈는 1번홀(파4)부터 티샷이 좋지 않았고 2m짜리 파 퍼팅도 놓쳐 보기를 범했다. 3번홀(파5)에서는 2온을 겨냥한 두 번째 우드샷이 그린을 꽤 지나쳤고, 어설픈 어프로치샷과 1m 파 퍼팅마저 홀컵을 외면해 1타를 또 까먹었다. 6·7번홀에서도 연속 보기가 나와 전반에만 4타를 잃었다.

10번홀(파4)에서도 두 번째 아이언샷이 짧았고 2m의 파 퍼트도 빗나가 다섯 번째 보기를 저질렀다. 파4의 14번홀에서 드라이버티샷을 그린 근처까지 보내 가까스로 첫 버디를 낚았다. 우즈는 모처럼 나온 버디에 모자까지 벗으며 정중하게 인사해 갤러리의 박수를 받았다. 17번홀(파3)에서는 완벽한 드로 아이언샷을 구사해 홀 3m에 붙여 두 번째 버디를 잡았다. 우즈는 “샷에 큰 문제는 없었지만 운이 따라주지 않았다”고 자평했다.

출전 선수 상당수가 강한 바람 탓에 타수를 잃었다. 찰리 호프먼(41)이 2타를 줄여 중간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선두를 지켰다. 저스틴 로즈(37)와 조던 스피스(24)가 각각 9언더파 207타로 공동 2위에 자리했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7-12-04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