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골프 황제의 귀환…복귀 첫 이글로 공동 5위

입력 : ㅣ 수정 : 2017-12-02 09: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2·미국)가 강렬한 복귀전을 이어갔다.
타이거 우즈 우즈는 2일(한국시간) 바하마 나소의 올버니 골프클럽(파72·7천302야드)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350만 달러) 둘째 날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2017.12.02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타이거 우즈
우즈는 2일(한국시간) 바하마 나소의 올버니 골프클럽(파72·7천302야드)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350만 달러) 둘째 날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2017.12.02

우즈는 2일(한국시간) 바하마 나소의 올버니 골프클럽(파72·7천302야드)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350만 달러) 둘째 날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약 10개월 만의 복귀전 첫날 69타를 쳤던 우즈는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하며 순위를 공동 8위에서 공동 5위로 끌어 올렸다. 전반 9개 홀은 완벽했다.버디 3개와 이글 1개로 한때 선두를 달리기도 했다.


우즈는 첫 4개 홀에서 버디 3개를 잡아내며 쾌조의 출발을 했다. 1번(파4) 홀에서는 약 88m 어프로치샷을 홀 1.5m 지점에 떨어뜨린 후 수월하게 첫 버디를 수확했다. 3번(파5) 홀에서는 이글 시도에는 실패했지만 손쉽게 두 번째 버디를 낚았다. 4번(파4) 홀에서는 146m 어프로치샷을 홀 90㎝ 지점에 붙인 뒤 버디 퍼트로 마무리했다. 우즈는 9번(파5) 홀에서 4.5m 이글 퍼트를 집어넣으며 복귀 이후 첫 이글도 잡아냈다.

이로써 우즈는 1457일 만에 최고의 9개 홀 성적을 만들었다. 우즈가 9개 홀에서 5언더파 또는 그 이상의 성적을 낸 적은 2013년 이후 없었다. 우즈는 후반 11번(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했지만, 이후 12번(파3) 홀과 18번(파4) 홀에서 보기로 흔들렸다.

우즈는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그린 스피드 때문에 온종일 어려움을 겪었다.1피트(약 30㎝)는 빨리 가는 것 같았다. 수술이 성공적이었고 재활이 환상적이었음을 증명했다. 대회에서 다시 골프 경쟁을 할 기회가 생겼다”면서 “이제 막 돌아왔다.아직 갈 길이 멀다.더 많은 시간과 연습이 필요하다”며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의욕을 드러냈다.

한편 미국 스포츠 베팅업체 웨스트게이트 라스베이거스 슈퍼북에 따르면 2018년 마스터스 우승 배당이 시작된 올해 8월에 우즈의 우승 배당률은 100-1이었다. 우승 배당률이 낮을수록 우승 가능성은 크다는 의미가 된다. 우즈가 2라운드에서도 4타를 줄이면서 선두에 5타 뒤진 공동 5위가 되자 마스터스 우승 배당률은 15-1까지 낮아졌다.

이 베팅업체가 전망하는 우즈의 2018년 마스터스 우승 가능성은 조던 스피스(7-1), 더스틴 존슨(9-1) 등에 이어 5위를 기록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