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제국 카이사르의 브리타니아 침공 증거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7-11-29 16: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율리우스 카이사르는 기원전 58~51년까지 8년 동안 로마군단을 이끌고 갈리아(프랑스)와 브리타니아(영국) 침공을 한다. 당시 전황을 꼼꼼히 기록한 것이 바로 전쟁 문학의 고전 ‘갈리아 전기’이다.
카이사르가 브리타니아(영국)을 정복하기 위해 해안가에 상륙하는 장면을 묘사한 목판화 위키미디어 제공

▲ 카이사르가 브리타니아(영국)을 정복하기 위해 해안가에 상륙하는 장면을 묘사한 목판화
위키미디어 제공

갈리아 전기를 비롯해 로마의 정치가 키케로, 역사가 타키투스 등의 기록을 살펴보면 카이사르는 당시 800척 전함을 이끌고 영국을 침공한 것으로 나와있지만 영국 내에서는 그와 관련한 고고학적 증거가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런데 최근 영국 켄트주에서 도로 건설에 앞서 실시된 지질조사 과정에서 로마의 영국 침공에 관한 첫 증거가 발견됐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레스터대 연구진과 켄트주 의회 소속 고고학자들은 타넷 섬의 작은 마을 엡스플릿에서 방어용 호와 창을 발견했다.

방어용 호의 경우는 로마군의 갈리아 전쟁에서 가장 큰 규모로 벌어진 알레지아 전투에 사용됐던 로마군의 방어진지와 유사한 것으로 분석됐다.

발굴에서 드러난 호는 폭이 15피트(4~5m), 깊이 6피트(2m) 정도로 함께 발견된 도기와 함께 방사성탄소연대측정 결과 기원전 1세기 경에 만들어 진 것으로 확인됐다.

더군다나 인접한 페그웰만(灣)은 카이사르가 갈리아 전기에 언급한 상륙지형과 일치한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카이사르가 갈리아 전기에서 당시 영국인들은 로마군의 상륙을 저지하기 위해 집결했지만 함대의 규모에 눌려 고원지대로 도피했다고 쓰고 있는데 이는 타넷섬 고원지대와 일치한다고 연구팀은 밝히기도 했다.

레스터대 고고학 및 고대사 앤드루 피츠패트릭 박사는 “페그웰만은 현재 켄트주 동쪽 최대 규모의 만으로 카이사르가 당시 대규모 로마 군단을 이끌고 하룻만에 충분히 상륙할 수 있는 곳”이라며 “이번 발견으로 당시 카이사르가 영국 침공에 실패해 프랑스로 돌아갔다는 지금까지 주장을 근본적으로 다시 살펴봐야 하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