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 실천한 이들을 위한 나눔 축제

입력 : 2017-11-23 17:30 ㅣ 수정 : 2017-11-24 0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7일 ‘전국불교사회복지대회’
불교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대규모 ‘나눔 축제’가 열린다. 조계종 사회복지재단(사회복지재단·대표이사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은 다음달 7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종로구 부암동 AW컨벤션센터에서 ‘2017년 한국불교 자비나눔 대축제’ 겸 ‘제19회 전국불교사회복지대회’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열린 전국불교사회복지대회 행사 모습. 조계종 사회복지재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12월 열린 전국불교사회복지대회 행사 모습.
조계종 사회복지재단 제공

대회는 1부 불교사회복지포럼과 2부 자비나눔 힐링콘서트, 3부 자비나눔 기념대법회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불교사회복지포럼에서는 ‘불교복지 총량 분석을 통한 불교사회복지 활성화 방안-교구본사를 중심으로’라는 주제 아래 급속도로 성장한 불교사회복지의 현황을 살펴보게 된다. 특히 종단과 재단, 교구본사의 역할과 관련한 논의를 통해 불교 사회참여의 활성화 방안을 집중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혁수 순천향대 외래교수의 발표와 참가자들의 종합토론으로 진행된다.


포럼에 이어 ‘더 나눔’을 주제로 진행되는 2부 힐링콘서트에는 가수 변진섭과 국악인 김성녀, 가수 양하영 등이 출연해 사회복지 현장에서 자비나눔 활동에 헌신해 온 이들을 위한 공연을 펼친다. 마지막 자비나눔 기념대법회는 조계종 총무원장 표창 등 복지 현장에서 자비 실현에 앞장서 온 유공자들에 대한 시상으로 진행된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7-11-24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